최종편집: 2022년06월30일 09:39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청와대 방문 미끼로… 상품판매 극성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최근 다시 활기
방문판매 소비자상담 지난 2년간 305건 접수


기사 작성:  박상래 - 2022년 05월 26일 16시30분

5월 10일부터 청와대 개방 관람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청와대 개방 관람을 미끼로 매트 및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방문판매가 성행하고 있어 소비자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전주 서노송동 오모씨(70대 여성)는 아는 지인을 통해 하루 여행비 1만 5000원만 지불하면 청와대 관람 방문이 가능하다는 설명을 듣고 당일 여행을 신청했다. 하지만 오전 6시 30분 출발한 관광버스는 청와대가 있는 서울로 출발하지 않고, 충청도 한적한 농장에 도착해 매트와 식품 등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오전 내내 홍보관에서 시간을 보낸 관람객들은 점심 식사 후 서울로 출발해 3시 30분쯤 청와대에 도착했고, 수박 겉핥기 식의 청와대 외관만 둘러보고 전주에 도착한 시간이 밤 9시 30분이었다. 알고 보니 청와대 관람 방문이 목적이 아닌, 고가의 매트와 베개,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홍보관을 가는 것이 목적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

26일 전북소비자정보센터는 최근 청와대 개방 관람 참가자 모집은, 홍보 유인물을 복지관 및 경로당 등 단체 인원모집이 가능한 단체나 시설에 우편 발송해 참가자를 모집하는 형태를 보인다면서 소비자피해 우려에 대한 긴급 소비자 정보를 제공했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전·후 2년간 방문판매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를 확인해본 결과, 2018년~2019년도에는 853건, 2020년도와 2021년도에는 305건이 접수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그 이전보다 방문판매 상담 건수가 –180%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감염에 매우 취약한 ‘방문판매’가 지난 2년간 침체기를 겪었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가 해제된 최근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김보금 소장은 “홍보관 상술의 경우 어르신 소비자를 주대상으로 하며, 단기간에 고객을 유인한 후 잠적하므로 소비자에게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불가피하게 방문판매를 통해 제품을 구입한 경우에는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4일 이내 청약 철회 가능하므로 사업자에게 내용증명을 발송하고, 소비자상담센터(063,282-9898)에 도움을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