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30일19시06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역 앞 첫마중길, 주말 문화로 가득

올 연말까지 첫마중길서 프리마켓과 버스킹 등 다채로운 행사 진행
청년예술인들의 노래·댄스공연, 수공예장터, 농부장터, 아나바다장터 등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10월 29일 16시21분
IMG
전주시와 전주문화나들이는 올 연말까지 첫마중길에서 다채로운 행사와 공연을 펼친다고 29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지역 청년 문화예술인들의 노래와 댄스 등 공연과 함께 수공예장터와 농부장터, 아나바다장터, 체험장터, 디저트장터, 다문화장터가 열린다. 또 각종 소품 만들기와 체험교육도 진행되고, 작품전시회도 펼쳐진다.

12월부터는 나무조명, 바닥조명, 조형물조명 등 약 4,000개의 아름다운 조명이 설치돼 산책을 나온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겨울철 야간 명소로 자리매김한 ‘첫마중길 빛의거리’ 조명도 가동키로 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전주역에서 내려 전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첫 이미지와 추억을 제공하는 곳이 첫마중길”이라며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담긴 행사들을 지속 추진해 관광객과 젊은 층의 유입을 늘려 전주역세권 상권을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