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6일20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추석 연휴 교통사고 전북 최고 다발지, 전주 안덕원로 112

전국에선 ‘서울 서초구 양재동 트럭터미널 앞 삼거리’
최근 3번의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사고 12건, 부상자 30명 발생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09월 28일 14시43분
추석 연휴 동안 교통사고가 가장 빈발하는 곳은 어디일까?

전북의 경우 전주시 덕진구 진북동(안덕원로 112) 지역으로 전국에서 9번째로 빈도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3년간 추석 연휴동안 이 지역에선 6건의 사고가 발생, 총 14명이 부상을 당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병도(더불어민주당 익산시을)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교통사고 발생 사례 지역은 서울 서초구 양재대로11길19 트럭터미널 앞 삼거리 부근으로 총 12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30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 다음으로 대전 서구 둔산동 큰마을네거리 부근에서 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16명이 다치며 전국에서 2번째로 사고가 많은 지점으로 꼽혔다.

이어 대구 중구 공평로47 부근(사고9건, 부상13명), 대구 서구 내당동 새길시장입구 부근(사고8건, 사망2명, 부상10명), 광주 북구 문흥동 오케이동물병원 부근(사고7건, 사망1명, 부상7명)순으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또한 교통사고 다발 지점 상위 10곳 중 3곳이 대구로, 대구에서만 24건의 사고가 발생하며 2명이 사망하고 34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병도 의원은 “지속적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구간의 경우, 확실한 원인분석이 필요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교통안전시설, 신호정비 등의 교통환경 개선 정비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무엇보다도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점에 대한 지역 내 홍보를 강화함으로써 운전자들이 경각심을 갖도록 해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