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3일19시29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페기물업체 근로자 상반주장, 철저한 수사로 밝히자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7월 29일 14시44분


전주시가 최근 위법행위를 확인하고 계약해지 통보를 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근로자들 사이에서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 업체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은 “경영진이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주장하는 반면 한국노총 조합원들은 “고용환경의 안정”을 촉구하고 있다.

한국노총 소속 근로자들은 “전주시의 계약해지 통보로 인해 고용환경이 불안해졌다”면서 재검토와 회사 정상화 방안마련“을 촉구했다. 계약이 해지됐다고 당장 해고하거나 고용승계가 인되는 건 아니지만 근로자들의 불안감은 당연하다.

민노총 소속 근로자들은 이에 앞서 사측의 각종 갑질과 보험료 등 부정수급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계기로 전주시가 특별감사를 벌여 지난 2017~2018년 근무하지 않은 유령직원 28명에게 가로청소 대행비로 인건비와 보험료로 2억1,815만원을 지불한 것을 확인하고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전주시가 단기간의 감사에서 밝혀낸 내용만 보더라도 이 위탁대행사의 비리는 상상 밖이다. 근무하지도 않는 직원들에게 인건비를 주었다면 시민세금을 도둑질한 것이다.

아직은 어느 일방의 주장이 맞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미 전주시가 불법행위를 확인하고 해당 업체도 이를 시인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혼란스럽다. 같은 조건에서 일한 근로자들이 노조의 상급단체가 다르다는 이유로 이렇게 상반된 주장을 할 수 있는지도 의아하다.

한노총 근로자들 주장대로라면 전주시의 감사가 민노총 소속 근로자말만 듣고 한 엉터리라는 뜻이다. 더구나 전주시가 이를 근거로 계약을 해지한 것은 되돌려야 맞다. 어느 쪽 말이 맞는지 수사가 불가피한 이유다.

전주시가 이미 사법당국에 고발했으니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 민노총의 주장대로 비리가 만연하다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 부당하게 가로챈 시민 혈세도 환수해야 한다. 거듭 거듭 철저하고도 광범한 수사를 촉구하는 이유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