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9일19시1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특별기고] 긍정이 늘 좋을까?

“평상시 토닥토닥 마음을 다듬어
담담한 경지로 올려 놓는 것, 팬데믹이 남기는 교훈”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6월 29일 14시36분
IMG
/권영동(주 아제르바이잔 IT 정책자문관)



3월 21일,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 완전히 막혔다. 마지막 비행편 티켓을 구하려고 백방으로 뛰었다. 결국 나에게 돌아오는 행운은 없었다. 비행기가 떠나는 하늘을 보니 허탈하기 짝이 없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적지에 홀로 남겨두고 떠나는 아군 비행기인양 부아가 치밀었다.

하지만 ‘불가항력’적인 이 상황에서 나는 냉정해져야 했다. 나라의 의료 환경이 썩 좋지 않으니 그나마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며 정부의 정책을 이해하려 애썼다. 아직 일일 확진자가 두 자리에 머물고 있으니 오히려 다행스럽다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아쉬움이 큰 표정을 감출 수 없는 나를 사람들은 위로를 했다. 덧붙여 속절없는 기약 앞에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을 강조했다. 그들의 위로가 아니어도 이렇게 된 상황에서 긍정적으로 생각 할 수 밖에 없노라고 스스로를 다잡아 갈 참이었다. 길게 잡아야 한 달 남짓이면 다시 정상으로 돌아 올 거라는 나름의 ‘긍정적’ 계산도 해 두었다. 며칠 뒤 일일 확진자 수가 세 자리로 늘어나자 정부는 ‘lockdown’ 이라는 방역 처방을 내놓았다. 국경 봉쇄에 더해 지역간 이동 금지는 물론 시내에서 일반인들의 이동은 SMS로 사전 허가를 받은 뒤에 가능하도록 했다. 한 달 정도의 말미를 가졌던 긍정적 여유가 내심 불안해졌다. 시한을 두고 시행했던 국경 봉쇄는 급기야 한 달 더 연장 되었다. 마지막 비행기를 놓친 아쉬움이 슬슬 후회와 불안으로 엄습해 왔다.

그럴수록 사람들은 나에게 더욱 ‘긍정적’이기를 주문했다. 재택근무를 시행한 지 벌써 달포가 지나고 집 밖 외출도 자유롭지 못한, 그야말로 칩거 같은 생활이 상당히 길어졌다. 이 고행 같은 기간이 오래되면 몸에서 ‘사리’가 나올 거라는 농담이 씁쓸하게 들렸다. 집 앞 가게를 갈 때라도 마스크를 겹쳐 쓰고 모자를 눌러쓴 것도 모자라 장갑과 선글라스로 무장하고도, 이 또한 타국에서의 좋은 경험이려니 생각하며 ‘긍정적 마인드’를 유지하려 애썼다.

긍정적인 생각과 태도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부정적인 것들을 더욱 강하게 거부해야 한다. 불편한 소식에는 가능한 귀를 닫았다. 긍정적인 마음과 태도는 건강한 삶의 자세라고 스스로를 다독였다. 부정적으로 전개되는 상황도 합리적인 의심을 확신으로 삼아 정당화하려고 애썼다. 이런 나의 내면의 간절한 몸부림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일일 확진자 수는 봉쇄 강화를 비웃기라도 하듯 500대까지 도달하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누적수에서 급기야 한국을 넘어서자 나의 심리적 마지노선은 무너질 듯 위태로웠다. 그 동안 긍정적으로 버텨왔던 희망들이 심리적으로 이질적인 갈등을 겪기 시작했다. 벌써 국경 봉쇄 연장은 세 차례나 거듭했다. SMS 외출 허가 요건도 강화 되었다. 살얼음판 같은 희망 위에 불안 초조 위기 같은 부정적인 금이 가기 시작했다. 곧 나아지겠지 라는 희망이 실망으로 거듭될수록 그 긍정조차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희망과 실망이 부침하며 겪었던 감정들의 생채기가 아려왔다. 하염없는 긍정 강박감에 심리적 에너지는 고갈 되어갔다. 현실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함은 개인의 삶을 치명적인 독소로 만들 수 있다.

어느 선쯤에서 차라리 담담해져 있었으면 그런 소모적인 정신적 낭비는 막을 수도 있다. 지나치게 긍정적인 것은 되려 나에게 상처를 준다. 무언가에 연연하지 않고 자유로워질 수 있는 그 담담한 경지, 나의 정신수양의 바람이다.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또 보인다. 비정기 항공편이 이웃나라 터키까지 운항된단다. 터키까지 나가면 한국으로 가는 직항로가 연결 되니 집에 갈 수 있는 길이 생긴다. 이번에는 정말 긍정적인 마음으로 기다려 본다. 이젠 ‘닥치고 긍정’에서 벗어나 담담함의 경지로 갈 나이도 됐다. 위기는 언제든지 올 수 있다. 평상시 토닥토닥 마음을 다듬어 담담한 경지로 올려 놓는 것, 팬데믹이 남기는 교훈이다. 나의 심리적 자산 하나를 더 얻는다. .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