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9월24일 16:58 Sing up Log in
IMG-LOGO

유기상 고창군수, 대구 한국지역도서전서 강연


기사 작성:  안병철
- 2020년 10월 19일 10시37분
IMG
유기상 고창군수가 지난 16일 대구광역시 수성구에서 열린 ‘2020 대구수성 한국지역도서전’에 초청돼 ‘기록과 지역출판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했다.

직전 개최도시 단체장 자격으로 강연에 나선 유 군수는 100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동리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본(청계본) 발견’과 ‘한반도 첫수도 고창 기네스’ 등의 출간을 소개했다.

그는 “판소리 청계본이 판소리는 물론, 그 시대의 언어와 언어와 생활풍습까지도 연구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듯이, 기록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세대를 이어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은 앞으로도 지역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고, 군민들이 인문적 만남을 통해 누구나 함께 읽고 소통하며 인문공동체를 조성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해 5월 군단위 최초로 한국지역도서전을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저력을 과시, 도서전 동안 고창의 조용한 어촌마을은 거대한 도서관으로 변했으며 관람객들은 마을 고샅, 마당 한켠, 오래된 이야기를 간직한 마을정자에서 지역 책을 읽으며 토론하고 지역뮤지션의 공연을 즐겼다.

지역도서전의 성공은 지역주민들에게 “이젠 책과 문화의 시대”를 인식 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현재 매일 저녁 군립도서관과 성호도서관 상설인문학 강좌에는 아이들부터 어른,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세대가 몰리며 강의를 듣고, 자신의 삶을 풍요롭게 가꿔나가고 있다.

한국지역도서전은 어려운 출판시장에서 묵묵히 지역문화를 기록하고 있는 지역출판사들의 모임인 ‘한국지역출판연대가’ 지역출판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7년 제주시와 함께 도서전을 개최하면서 시작, 경기 수원, 고창에 이어 올해는 대구 수성구에서 열리고 있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