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6월24일 17:09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전주 옛 도심에 `여행자도서관'

전라감영 인근 `다가여행자도서관'
첫마중길 이어 개관 1,761권 장서 비치


기사 작성:  복정권 - 2022년 01월 20일 15시24분

IMG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 이어 전주시민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 전주 구도심에도 여행자를 위한 특별한 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20일 전라감영 인근에 위치한 옛 다가치안센터 건물(완산구 전라감영2길 28)을 리모델링해 조성된 다가여행자도서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연면적 140㎡에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로 지어진 다가여행자도서관은 △여행을 설계하고 꿈꾸는 공간인 ‘다가독(讀)방’ △여행자를 맞이하는 공간인 ‘다가오면’ △여행을 소통하는 공간인 ‘머물다가’ △새로운 여행을 바람하는 공간인 ‘노올다가’ 등 이색 공간으로 구성됐다.

‘여행’을 주제로 한 이 도서관은 △국내·외 여행지를 소개하는 여행안내서가 있는 ‘한발짝 여행’ △다양한 테마를 주제로 한 여행도서로 여행자의 흥미를 유발하는 ‘색다른 여행’ △잠시 머무르며 쉽게 읽을 수 있는 여행 매거진과 그림책으로 구성된 ‘잠깐만 여행’ 등의 주제로 총 1761권이 비치됐다.

다가여행자도서관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9시 문을 열어 오후 6시까지 개방된다. 개관을 기념해 지역청년예술가인 이지현 작가의 특별 전시회도 열린다. 시는 향후 다가여행자도서관에서 여행을 주제로 한 다양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전주 곳곳에 봉사자도서관 등 다양한 특성화도서관도 문을 열고 있다. 올해는 △덕진공원 연화정 검이불루 도서관 △아중호수도서관 △헌책도서관 △한옥도서관 △천변생태환경도서관 △책의 산 숲속도서관 등이 속속 들어설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이 아니라 이웃과 만나는 공동체 거점공간이자, 내 인생을 바꿀 한 권의 책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의 장소”라며 “전주 곳곳에 특화도서관을 조성해 시민의 삶을 바꾸고, 여행자들의 목적지가 되는 다양한 도서관을 만들어 책의 도시 전주의 정체성을 높여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4월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비전 선포식을 갖고, 기차를 타고 전주를 찾는 여행자들이 첫발을 내딛는 전주역 앞 첫마중길 여행자도서관을 비롯한 5개 특화도서관의 릴레이 개관식을 가졌다. /복정권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복정권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