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6월30일 09:39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사설]지방대, 지원정책 세워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2년 01월 20일 13시46분

전북을 비롯한 강원 충북, 대전 세종·충남,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부산·울산 제주 등 전국 7개 권역 대학들이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비율 확대 같은 대학 지원정책을 정부에 청원하고 나섰다.

지난 19일 국회를 거쳐 청원한 이들 대학의 주요 요구사항을 보면 △혁신도시법 개정을 통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50% 확대, △지역 사립대학 재정지원 확대, △지역국립대 육성을 위한 고등교육 재정지원 확대, △정원감축 대학에 대한 재정지원 확대, △회생 불가에 몰린 대학의 자발적 폐교를 위한 청산 융자금 지원, 청산절차 법제화 등 크게 나눠 5가지다.

이들은 “지역의 청년이 서울 소재 대학으로 몰리면서 지역대학은 정원조차 채우지 못하고, 심지어 2024년 지역대학 단 한 곳도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심각한 결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자신들의 요구를 정부, 각 정당이 정책으로 답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청원을 소개한 국회 김윤덕 의원도“지역대학이 살아야 지역이 살고, 청년이 수도권으로 몰리는 현상도 해결할 수 있다”라며 “정부는 이번 정책청원서를 토대로 특단의 지원책을 내놔야 한다”는 주장이다.

지방대학의 이날 청원은 문 닫을 위기에 처한 지방대학의 현실을 보여준다. 올 정시모집만 보더라도 전북대를 제외한 도내 주요 4년제 대학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대학의 이런 위기는 비단 대학만의 일이 아니다. 산학협력 같은 거창한 말 이전에 학생이 줄고 대학이 문을 닫으면 대학 소재 도시의 쇠락은 불 보듯 뻔하다. 대학을 살리는 것이 대학뿐 아니라 지역을 살리는 정책인 셈이다. 대학의 문제에 국한하지 말고 보다 중요한 국정과제로 삼아 해결해야 한다는 뜻이다. 지방대학이 안고 있는 문제는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여러 문제의 뿌리이기도 하다. 물론 대학이 먼저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 구조조정 없는 정부 지원은 언 발에 오줌 누기일 뿐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