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조선 마지막 학자 간재 전우 초상화 유형문화재 지정



기사 작성:  고병하 - 2022년 03월 16일 13시25분

IMG
조선의 마지막 학자인 간재 전우(1850~1922년)의 초상화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89호로 지정된 간재 전우 초상화는 간재 전우의 후손인 담양 전씨의 집안에서 부안군에 기증한 유물이다.

초상화의 앞면(艮齋田先生七十世像)과 뒷면(辛亥十月二十七日田定山郡守蔡龍臣移模)의 기록을 통해 어진화사(御眞畫師) 석지 채용신(蔡龍臣, 1850~1941)이 1911년에 1908년 촬영한 사진(戊申六月二十一日)을 보고 그린 초상화로 확인된다.

비단바탕에 채색하고 상‧하단에 축을 달아 두루마리 형의 족자로 제작되었다.

전주 출신 호남 기호학파의 거두이자 항일 운동가인 간재 전우는 조선시대 말기~일제강점기에 활동하였던 대표적인 유학자로 그의 초상화는 현재 여러 본이 전해지고 있다.

이번 부안 간재 전우 초상화는 제작연대와 제작자가 명확하고 작품의 수준이 높아 역사적, 미술사적 가치를 높이 평가받아 지정되었다.

부안군수 권익현은 “ 조선후기 3,000명의 제자를 양성한 조선 마지막 유학자 간재선생의 굳은 의지와 정신이 화폭에 온전히 담겨진 초상화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기쁘다”며 “간재선생의 한국 유학 사상을 재조명하고 다각적인 연구가 진행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병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