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6일 14:09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완주 통합하자”

양영환 시의원 “12개 공공기관 정주 여건 개선과 추가 공공기관 유치 등 통합 절실”
전북도지사·전주시장·완주군수 전북의 미래와 대도약, 번영 위해 통큰 결단 촉구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3월 01일 15시44분
IMG
전북의 미래를 위해 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 전담팀을 꾸려 즉각 가동하자는 의견이 전주시의회에서 나왔다. 통합에 핵심 역할을 해야 할 전주시장과 완주군수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 날선 비판도 이어졌다.

양영환(평화1·2·동서학·서서학동) 전주시의원은 최근 5분 발언을 통해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과 추가 공공기관 유치 등을 위해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절실하다”면서 “전북의 미래를 위해 전북도지사·전주시장·완주군수의 통 큰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에 따르면 1986년 광주시와 광산군 통합해 광주광역시가 출범했다. 이어 대전시와 대덕군, 울산시와 울주군도 통합해 각각 대전광역시, 울산광역시로 대도약했다.

또 전라남도 여천군·여천시·여수시의 3여 통합은 세계 국제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는 등 남해안의 중추 도시권으로 발전했다.

특히 전주시보다는 열세 지역이었던 청주시와 청원군도 2014년 6월 4일 지방선거에서 통합 청주시를 출범시켰다. 현재 인구는 85만, 예산은 2조8,000억원 정도며, 청주국제공항을 갖고 있는 중부권의 대도시로 계속 발전하고 있다.

양영환 의원은 “시군이 통합하면 엄청난 발전과 시너지효과를 나눌 수 있는 곳이 완주·전주”라면서 “30여년동안 전주·완주 통합 추진과정에서 찬성과 반대의 주요 원인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지역구에 대한 정치적인 이해관계, 군수직에 대한 개인적인 정치적 욕구, 일부 지방의원의 기득권유지 등이 반대이유의 핵심이다”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오히려 완주군민의 갈등을 조장하고 유발시켜 왔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전주시장과 완주군수를 직격하는 발언도 했다.

양 의원은 “전주시장과 완주군수는 혁신도시에 있는 12개 공공기관의 정주 여건 개선은 물론 추가적인 기관 입주유치를 위해서 행정기관의 신속한 단일화가 시급하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전주·완주 행정통합이 유일한 대안임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관리공단 주변의 제3 금융 지대조성 여건도 혁신도시의 행정구역 단일화 전제 없이 이루어질 수 없음을 도지사, 시장, 군수는 다시 한 번 되새겨야 한다”며 “전주·완주 통합을 위한 전담팀을 즉각 구성해 가동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전주·완주 통합은 1997년, 2009년, 2013년 세 차례에 걸쳐 시도됐으나 번번이 무산됐다. 2013년에는 송하진 당시 전주시장과 임정엽 전 완주군수 두 자치단체장이 적극 나서 완주군민을 대상으로 주민투표까지 시행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통합 반대라는 민심만 확인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