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2일20시52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폐기물 대행업체, 무게 조작해 시 예산 `편취 의혹'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9월 17일 18시42분
전주지역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토우가 쓰레기 무게를 조작해 수천만원을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업체는 최근 실질 대표의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전주시로부터 계약 해지된 업체다.

17일 토우 소속 일부 환경미화원들은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소차 운전자 1명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782회에 걸쳐 차량무게를 조작해 사측이 2,486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차량무게 조작은 운전자 A씨가 공차중량의 무게를 잴 때 차량 왼쪽 바퀴를 계근대(화물차에 실린 짐의 무게를 측정하는 기구)밖에다가 걸치는 방법을 썼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로 인해 공차 무게는 실제보다 줄고, 수집 운반량은 늘어나 업체는 시로부터 더 많은 대행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시에 따르면 수집운반량은 차량이 쓰레기를 실고 전주권 소각자원센터에 들어 갈 때 잰 총중량에서 쓰레기를 소각장에 버린 뒤 나올 때 잰 공차중량 차이로 정한다. 톤당 처리단가 2018년 5만9,875원, 지난해에는 6만457원를 지급했다. 대행료는 수집운반량에 톤당 단가를 곱한 금액을 산정해 청구한다.

이들은 “당시 운전자 A씨 등에게 부당한 방법에 대해 지적했지만 이후에도 같은 방법으로 수차례 무게를 조작했다”면서 “운전자와 토우 대표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반면 A씨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쓰레기 무게가 더 나가면 더 많은 대행료를 받는지 몰랐고, 차량 바퀴가 계근대 밖으로 나가서 무게 차이가 나는 줄도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작은 체구와 어깨통증으로 왼팔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오른팔로 계근전표를 뽑았기 때문에 평소보다 차량을 계근대 왼쪽으로 더 붙여 운행해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주시는 실제 근무하지 않은 유령직원 28명의 인건비와 보험료 등 2억1,851만원을 빼돌리고, 고용유지 준수를 위반한 이 업체와 위탁 계약을 해지했다. 현재 토우는 “계약을 해지한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며 전주지방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