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9일19시3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편의시] 매미의 연정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9월 13일 13시43분
IMG
/양운엽(김제시경제복지국장)





이슬만 먹고 사는 매미

인간에게 전혀 해를 주지 않는 덕충

비록 칠일간의 짧은 생을 살다가 간다



여름의 짜증에도 숲은 살아 움직인다

매미는 더욱더 슬프게 울고 대고 있다



나무들의 속삭임이

귓전을 간절이고 있고

싱그런 풀잎들이

나래 춤을 추고 있다



놀기를 좋아하는 매미는

무더위보다 더 뜨겁게

사랑을 이야기 하고



어느 나무 등걸 타고

흐르는 여름 바람에 날리며

지나가는 계절을 아쉬워하며

사랑의 자작시를 읊조리고 있다



가을이 오면 사랑의 열매가 설익어도

떠나야 하는 매미는 이별의 종착역에서

눈물로 노래하고 있다



-

흔히 매미가 우는 것을 사랑의 세레나데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시에서는 목청이 찢어져라 사랑을 외치는 매미를 통해 우리는 누구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얼마나 하는가? 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가족에게, 연인에게, 친구에게 뜨거운 여름밤 뜨겁게 사랑하는 매미처럼, 우리도 사랑을 크게 외쳐보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