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고령친화도시 정책, 당면 과제다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5월 21일 17시27분
전북연구원이 전북은 고령친화도시 정책으로 은퇴도시를 만들자는 제안을 하고 나섰다고 한다. 이를 위해 은퇴체류형 모델을 구축하자는 게 뼈대다. 인구 100명당 15명이 65세 이상 노인으로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한 현실을 감안하면 적절한 정책제안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수년 내에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노령부양비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연구원이 제안한 정책을 보면 이미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전북을 고령친화도시로 조성할 필요가 높다는 것이다.

전북의 고령인구비율은 지난해 20.4%로 전국 17개시도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고령친화도시는 당장 노인이 건강한 상태로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제반 지역사회 환경 조성하는 일일 것이다. 노령인구가 편리하게 살 수 있도록 도시 기반시설을 안전하고, 편리하며 접근성이 높게 시설해야 한다.

교통인프라와 의료인프라도 고령사회에 맞추어야 한다. 이밖에도 지역 내 고령세대를 존중하는 여건 같은 이른바 문화도 성숙해야 할 것이다. 이미 고령사회에 맞춰 도시 인프라를 갖추거나 개선하는 선진도시의 사례도 눈여겨 볼 필요가 높다.

전문적인 연구와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는 뜻이다. 당장 예산도 뒤따라야 하는 문제다. 그럼에도 연구원의 제안대로 고령친화도시 정책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이미 고령부양비가 높고, 매년 증가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 과거의 인구구조에 맞춘 정책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여건이다.

고령친화적인 인프라 외면으로 오는 사회비용의 증가도 클게 분명하다. 고령친화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 은퇴도시 모델도 선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당장 은퇴를 앞둔 이른바 베이비부머의 귀향과 체류로 지역 활성화도 꾀할 수 있다. 정책제안과 구호에 그치지 않고 반드시 추진해야 하는 과제인 이유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