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2일19시58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 집단감염 우려시설 100%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종교-상업시설 1만3,200여곳 모두 운영제한 행정명령 이행 약속
내달 5일까지 휴업이나 방역수칙 준수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긴급 재난기금 지원 약발 먹혀, 인천 대구 대전 등 전국 벤치마킹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3월 29일 15시02분
IMG
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우려시설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타 지방 지자체들까지 앞다퉈 전북도를 벤치마킹 하겠다고 나서 눈길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7일자로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행정명령, 즉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할 집단감염 우려시설에 대한 지원금 지급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1만3,249건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원대상 시설로 파악됐던 종교시설과 상업시설이 모두 1만3,064곳이 꼽혔던 점을 고려하면 실제 동참자는 100%를 초과한 셈이다. 당초 예상했던 숫자는 작년 말 기준 행정자료라서 실제 숫자와 조금 다른 부분이 있었다는 게 전북도측 설명이다.

아무튼 집단감염 우려시설은 거의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은 모양새가 됐다. 시군별론 전주에서 5,669곳이 신청해 가장 많았고 익산 1,903곳, 군산 1,789곳 등의 순이다.

이들은 다음달 5일까지 자진 휴업, 또는 시설은 운영하되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면 긴급 재난관리기금이 70만 원씩 지급된다. 이번 기금은 선 지원 후 점검 방식으로, 전체 신청자 55%(7,294곳)는 주말사이 지급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만큼 지역사회의 호응이 뜨거운데다 전국적인 관심사로도 떠올랐다. 정부가 제시한 전국 공통 지원대상 시설이 4종류인 반해 전북도는 PC방과 노래방 등 모두 16종류로 확대한 게 주효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관련 인천시는 전북도를 참고해 행정명령 대상시설을 대폭 확대해 30만 원씩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대전시는 50만원, 서울 강남구는 최대 100만원, 경남 진주시는 월 100만 원씩 최장 3개월간 3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구시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시설에 대한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나섰다.

도내 시·군들도 전북도 지원책을 보다 확대한 형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시설에 대한 보상을 결심했다.

실제로 29일 현재 확대 방침을 결정한 지자체만도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 완주군, 장수군, 임실군, 순창군, 고창군 등 모두 9개 시군에 달했다.

이중 군산시는 탁구장과 유아 체육시설 등을, 익산시는 당구장과 찜질방 등을, 남원시와 완주군은 단란주점 등을, 임실군과 순창군은 스크린 골프장 등을 지원 대상에 각각 포함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에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선한 백신’과도 같은 것”이란 말로 동참을 거듭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공부하며 뛰어놀 수 있도록, 도민과 지역경제도 안녕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결집해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안정화시켰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