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0일 18:38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시민과 함께 복지도시 만들기 총력

아이부터 어른까지 시민 모두 누리는 포용복지 정책 추진


기사 작성:  박기수
- 2021년 01월 27일 13시24분
IMG


민선 7기 정읍시가 시민 모두가 행복한 복지 도시로 나가기 위해 다양한 맞춤형 복지정책으로 차별과 소외 없는 복지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2년 6개월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두가 누리는 포용복지 정책을 펼치며 으뜸 복지 도시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겠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사회복지 신규시책으로 복지서비스가 스며들지 않는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엔젤 복지 통신원 제도’를 도입해 추진해 왔다.

급변하는 복지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해 집배원과 전기·가스·수도 검침원 등으로 구성된 ‘복지 통신원’ 1,004명을 모집해 인적 안전망을 구축해 왔다.

이와 함께 시내버스 요금 단일화를 시행해 교통 불편을 해소했고, 1,350명의 고등학교 졸업생에게 대학교 신입생 장학금과 구직지원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저소득 가구에는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했고, 실직·휴폐업·체납 등 위기가구에는 긴급생계비를 지원했다.

시는 또 주 소득자의 사망, 재난, 화재 등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으로 생계가 곤란한 가구에는 생계비·의료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긴급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위기 상황에 놓인 4인 가구 기준으로 생계지원 126만원, 주거지원 42만2천원, 의료지원은 1회 3백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난해는 위기가구 2,069세대에 1,07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도 신속하게 지원 대상자를 선정해 위기 상황을 도울 계획이다.

민선 7기는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이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정읍을 만들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노인들의 안정적인 소득기반을 제공키 위한 일자리 사업을 확대 시행해 현재 4,86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 중이며, 기초연금도 24,660명에게 지원하고 있다.

시는 저소득층의 자활 능력을 길러내고 일자리를 제공하는‘자활 근로사업’도 확대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34억 원의 예산으로 시에서 직접 수행하는 자활사업과 민간위탁 자활사업을 통해 신규 사업의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또, 청년들의 자산형성을 돕기 위한 자산형성 지원사업에도 1억8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55명의 청년 가입자에게 근로 장려금을 적립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통합사례관리와 민간기관·단체와의 연계를 통해 복지 소외계층 발굴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 534세대 사례관리 대상자를 선정해 이웃돕기 성금과 주거 환경정비, 밑반찬 지원 등 2억800만원의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해 왔다. 유진섭 시장은 올해도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에 대한 지원·관리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을 안정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복지 수요 확대에 맞춰 지역자원 발굴과 맞춤형 복지지원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