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6일 17:50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전문대도 '지방교육 살리기' 동참

전북도 및 교육청과 공조협약
학교와 지역사회 공존에 주력
교육 살려야 소멸위기도 극복


기사 작성:  정성학 - 2022년 07월 26일 15시40분

IMG
김관영 도지사, 서거석 교육감, 전북지역전문대학총장협의회 백준흠 협의회장과 7개 소속 대학 총장들이 26일 도청에 모여 위기에 몰린 학교와 지역사회를 살려내는데 공조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사진= 전북도 제공







종합대에 이어 전문대도 전북도, 교육청과 손잡고 위기에 몰린 지방교육 살리기에 동참하겠다고 나섰다.

전북지역전문대학총장협의회 백준흠 협의회장(원광보건대 총장)과 7개 소속 대학 총장들은 26일 김관영 도지사, 서거석 교육감과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고 가칭 ‘전북교육협력추진단’ 구성에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전북교육협력추진단을 중심으로 유·초·중·고교와 대학 모두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론 도내 초·중·고교생 진로진학과 고교학점제 협력지원, 미래교육 기반 조성과 지역인재 양성체계 구축, 전북경제 성장과 발전을 위한 지역대학 교육과제 해결 등에 공조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는 “고도화되고 있는 산업구조에 발맞춰 전문대학의 직업교육 강화와 경력단절자 재취업 교육 등을 통해 대학별로 특화된 인재를 양성할 필요가 있다”며 “전라북도와 교육청, 지역 대학이 원팀을 넘어선 드림팀이 된다면 지역혁신을 선도하는 새로운 전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김 지사는 앞선 25일 도내 10개 종합대 총장들과도 동일한 업무협약을 맺고 고사위기에 직면한 지방교육 살리기에 공조하자며 맞손 잡았다.

지방교육 위기는 지방소멸 위기와 같다는 얘기다. 이 같은 문제는 저출산, 출향행렬 등의 여파로 이미 현실화되고 있다.

실제로 전국대학노동조합과 대학교육연구소가 지난 2월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1~21년) 전북지역 대학 입학생은 약 25%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적생 또한 16% 가량 줄었다. 이로인해 전체 입학생은 2만명 선에, 재적생은 10만명 선에 가까스로 턱걸이 한 실정이다.

자연스레 종합대와 전문대 모두 미달사태 속에 구조조정의 늪에 빠져들고 있다. 학령기 인구가 급감하고 있다는 점은 더 큰 문제다.

사단법인 좋은교사운동이 지난달 출산율, 기대수명, 국내외 이동현황 등 통계청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현재 약 9만1,000명인 전북지역 초등학령(6~11세) 인구는 2034년 4만5,000명으로 무려 45%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경우 교육시설 감축은 물론 도내 초등 교사 전체 6,555명 중 23%, 즉 1,477명이 감원위기에 처할 것으로 분석됐다. 그 후폭풍은 중·고교와 대학까지 연쇄 파동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