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6월30일 09:39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박경철, "정헌율 후보 사퇴하라"

"지역 토호세력 척결해야"


기사 작성:  정성학 - 2022년 05월 16일 15시35분

IMG
박경철(무소속) 전 익산시장이 16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헌율(더불어민주당) 현 시장의 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익산시장 선거전에 뛰어든 박경철(무소속) 전 시장이 정헌율(더불어민주당) 현 시장의 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박 전 시장은 16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헌율 시장은 지난해 익산의 많은 언론과 시민사회단체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쓴 채 토호세력의 하수인을 고위직 공무원으로 발령했는데 그는 익산시와 익산시장을 유린하고 짓밟았던 가장 악질적인 메이저 신문사의 하수인”이라며 이 같이 촉구했다.

또, “과거 시장 선거때부터 농민들을 무시하는 발언과 다문화가족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익산시의 품격을 전국적으로 떨어뜨린 정헌율 후보가 급기야 익산을 짓밟은자를 익산시 고위 공무원으로 앉힌 행위는 적을 이롭게 하는 반역과 배신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거듭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무능력, 무책임, 무소신의 대표적 3무 정헌율 후보의 익산시장 후보 자격을 즉각 박탈해야 한다”고도 목소릴 높였다.

그러면서 “저는 지역 토호세력을 척결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시장은 자신이 재임 1년 4개월 만에 대법원 선거법 벌금 판결로 중도하차 한 배경을 놓고서 “지역 토호세력인 도내 한 일간지 사주로부터 거액의 홍보비를 요구받고 이를 단호히 거부했는데 이후부터 광기와 폭력에 가까운 보복성 기사를 통해 집요한 공격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지방정부, 더 나아가 국가 전체에 막대한 손해와 지장을 초래하는 토호세력 척결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