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사회적경제기업 7곳에 융자 지원 ‘자금난 숨통’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 5억9,000만원 융자, 대출기간 최대 5년 상환이자 연 2.5%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2월 09일 15시57분
IMG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유망 사회적경제기업에 융자를 지원한다.

시는 9일 송병주 전북사회적경제연대회의 대표와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 융자사업’ 공모에 선정된 7개 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융자사업 약정식을 가졌다.

1차 융자사업 공모에 선정된 기업은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시민참여태양광발전)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건강증진활동) △자연음식문화원(음식나눔) △맑은누리(위생,소독업) △엑솔(농가판로개척) △필리그란폴스튜디오(생활체육) △플로에듀(심리치료) 등이다. 향후 성장가능성과 잠재력을 갖춘 지역 내 유망 사회적경제기업들이다.

시는 이번 약정을 통해 해당 기업에 총 5억9,000만원의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을 융자해주게 됐다. 대출기간은 최대 5년, 상환이자는 연 2.5% 고정금리이다.

시는 앞으로도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을 활용한 융자사업을 접수받아 추진할 계획이다.

김종성 전주시 사회연대지원과장은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이 지속가능한 사회적금융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