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4일 18:37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코로나 검사거부 열방센터 방문자 수사의뢰


기사 작성:  권동혁
- 2021년 01월 13일 15시40분
IMG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한 BTJ 열방센터 방문자를 13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27일부터 12월12일 사이 경북 상주시의 BTJ 열방센터를 방문한 후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했다. 시는 BTJ 열방센터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 가능성이 큰 시점을 지난해 11월27일부터 12월12일 사이로 파악했다. 이 기간 전주시민 30명이 이곳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지난 7일 전북도는 BTJ 열방센터를 방문한 도민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시는 이를 근거로 30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유도했다. 이 중 29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1명은 양성, 28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검사를 거부한 A씨는 “해당 기간 열방센터를 방문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사를 통해 BTJ 열방센터를 확인함과 동시에 그 결과에 따른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