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4일17시2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황방산 명상센터, 잘못 없는지 점검해야

시,“황방산 터널 환경훼손 들어 반대”
부적정, 무리한 행정절차 지적받아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11월 19일 16시33분
전주시가 황방산 중턱에 짓고 있는 세계평화명상센터가 설계부터 행정절차까지 부실하게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된 내용이다. 사무감사 내용을 보면 세계평화명상센터는 국비 30억 원, 시·도비와 자부담 각 35억원 등 100억원을 투입해 만성동의 황방산 중턱인 서고사에 건립 중인 시설이다. 명상생활체험관, 평화명상파크같은 시설이 들어서 불교의 정신문화 계승하고 전통문화유산을 보존하겠다는 것이 이 사업의 취지라고 한다. 전주시는 이 명상센터를 관광 명소화해 전주의 관광산업과 연계하겠다는 복안도 가지고 있다는 거다. 한해 1,0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한옥마을을 찾는 전주시로써는 의미있는 일이다. 더구나 전통문화도시를 표방하는 터여서 의미있는 사업이다.

하지만 위치와 건축 과정의 부적정, 무리한 행정절차 등 각종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해 11월 열린 도시계획 분과위원회 회의록을 보면 설계도면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설계를 했고, 도면과 현장이 서로 맞지도 않다”는 게 이 문제를 지적한 송영진의원의 말이다.“시설은 아파트 5층 높이의 절면이 발생해 공사를 하기도 힘든 상황이 만들어졌는데, 조감도를 보면 황당할 정도”라는 거다.

“센터가 산 경사면 아래에 있어 경사를 줄이기 위해서는 산림 훼손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고, 센터까지 길을 트기 위한 도로도 무리하게 개설됐다”는 지적이다. 전주시의 답변대로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상당수의 주민들이 “과연 일반인이 건축허가를 신청했더라면 허가가 났겠느냐”는 의문을 품고 있다. 시의회가 이 명상센터에 주목하는 이유는 부실공사뿐 아니다. 시민들의 눈으로 봐도 볼썽사나운 공사라면 전주시의 보다 철저한 감독과 신중한 절차이행이 있어야 한다. 그동안 전주시는 황방산 터널개설같은 문제에도 환경훼손을 들어 반대해왔다. 그렇다면 명상센터 역시 같은 기준으로 엄격한 잣대가 필요하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