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4일17시2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페이퍼, 골판지 사업 역량 강화 본격 시동

전사적 지종 운영·생산성 향상 최적화 프로젝트`TOP21' 통해 성장동력 강화
신문출판용지 대표기업에서 발전 사업으로의 확대에 이은 또 다른 변신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11월 19일 16시00분
전주페이퍼 (대표이사 사장 장만천)가 19일 골판지 사업 역량 강화와 발전 사업 운영 최적화를 위해 전사적으로 진행되는 운영 혁신 활동인 ‘TOP21’ 프로젝트에 대한 시동을 걸었다.

‘TOP21(Total Operational Performance 2021)’는 2021년도 전주페이퍼의 또 다른 변신을 통한 기업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자 전사적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전주페이퍼는 55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급변하는 제지 산업 환경 내에서 변신을 거듭해 왔다. 지난 2013년도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으로의 확장하고, 2018년도에는 지종 포트폴리오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골판지 원지 생산을 시작했다.

이번 ‘TOP21’ 프로젝트를 통해 2021년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골판지 원지 생산 역량을 강화해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주페이퍼의 또 다른 도약을 위한 이번 ‘TOP21’ 프로젝트는 지종 운영 및 생산 전략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안정적인 운영은 물론 급변하는 환경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 체계를 구축해 시장 내 우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페이퍼 관계자는 “전주페이퍼는 급변하는 시장상황에서 빠른 변화와 혁신으로 지난 55년 간 제지업계를 이끌어 왔다”며, “전주페이퍼가 또 다른 대전환의 시기를 열기 위해 이번 TOP21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으며, 과거처럼 전 임직원이 힘을 모아 전주페이퍼의 변화와 혁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주페이퍼는 최첨단 생산 설비를 기반으로 국내 및 국외 주요 신문사에 고품질의 신문 용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꾸준한 재생용지 개발로 환경친화적인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

이 밖에 골판지 원지 및 포장용지 사업으로 제지 부문의 경쟁력을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