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1일17시22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최근 10년간 원유·유제품 수입 10조원 낙농산업 살릴 특단 대책 필요

국산원유자급률은 최근 10년간 21% 하락
이원택 의원, “낙농가의 판매가격 보전 및 유업체의 잉여원유 처리 지원 통해 낙농산업 살려야”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10월 26일 18시27분
IMG
최근 10년간(2009~2019) 원유·유제품 수입이 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 의원은 26일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종합감사에서 “국산(원유)우유자급률이 2009년 69.5%에서 2019년 48.5%로 10년간 21%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낙농산업 육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반면 원유 소비량은 2009년 303만6,455톤에서 2019년 422만7,625톤으로 39.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원유 수입량 역시 95만9,125톤에서 230만3,965톤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원유소비량 증가분의 대부분을 수입산이 차지한 셈이다.

2009년부터 2019년 원유·유제품 수입액은 90억불(현시세 10조1,655억원) 수출액은 17억불(현시세 1조9,200억)로 수입액이 수출액보다 5.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으며, 2026년이면 한·미 FTA 따른 유제품 수입관세가 철폐돼 유제품수입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유제품은 지속 가능한 식품체계를 위한 식단의 필수 요소인데 수입산 유제품이 지속 국내 시장을 점령하고 있어 국산 유제품소비량 증가를 위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유제품 원료공급처인 국내 젖소 사육두수는 2009년 44만두에서 2020년 6월 40만두로 8.2%감소 했고, 낙농가수도 같은기간 6,767호에서 6,186호로 8.9%감소했다.

게다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낙농업계는 원유수급 조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원택 의원은“원유·유제품 수입량 증가에 따른 국산원유자급률을 끌어 올릴 수 있는 대책 마련을 통해 낙농산업의 붕괴를 막아야 한다. 낙농가의 판매가격 보전 및 유업체의 잉여원유 처리 등 지원대책을 확대해 수입제품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로 무너지는 낙농업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