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1일17시22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송 지사는 대화에 나서라"

농민단체, 공익수당 확대 무산에 반발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10월 26일 16시48분
IMG


도내 농민단체들이 농민 공익수당을 대폭 확대하도록 한 주민청구 조례안이 전북도의회에서 폐기된 것을 문제삼아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2차 나락 적재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도내 농민단체들이 농민 공익수당을 대폭 확대하도록 한 주민청구 조례안이 전북도의회에서 폐기된 것을 문제삼아 전면 투쟁을 선언하고 나섰다.

전농과 전여농 등 농민단체들은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2차 나락 적재시위를 갖고 송하진 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했다.

이들은 “1년 넘게 질질 끌어온 주민청구 조례안을 갑작스레 폐기해버려 황망하기 그지없다”며 “송 지사가 면담에 응할 때까지 철야 농성과 함께 도내 전역으로 투쟁을 확대하는 등 총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모든 농민에게 농민수당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도의회는 현재 농가(임업 포함)만 지원토록 된 공익수당을 내년부터는 양봉과 어가도 똑같이 연 60만 원씩 지급하도록 한 전북도 조례안을 지난 23일 의결했다. 이 조례안은 전북도가 제출했다.

반대로 농민단체가 주도한 주민청구 조례안은 폐기했다. 이 조례안은 공익수당 지급대상을 ‘농가’에서 ‘농민’ 개개인으로 전면 확대, 연 60만 원인 지원액은 ‘120만원’으로 2배 인상토록 해 논란을 일으켜왔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