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6일18시32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새만금 해수유통, 내부개발 끝나고 진지한 논의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9월 22일 15시52분


환경부가 곧 새만금수질대책 종합평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이른바 해수유통 불가피론이 제기되고 있다.

목표수질을 달성하지 못하게 됐으니 해수유통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핵심이다. 더구나 도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이원택 의원은 지난 21일 “환경부가 9월말 내놓을 새만금 수질대책 종합평가 결과는 ‘담수화시 목표 수질 달성이 어렵고 해수 유통을 확대해야만 가능하다’는 결론이 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경우 “해수 유통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부개발을 차질 없이 계속 추진한다는 것을 전제로 수질대책을 전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환경단체도 반기고 있다.

새만금 수질 개선사업은 정부와 도내 지자체들이 지난 20년간 4조1,828억 원의 사업비를 공동 투자해 추진해왔다. 담수능력 13억 톤의 대규모 담수호를 만들어 농업용수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농업용수로 쓰기 위해서는 3~4급수가 필요하다. 하지만 막대한 사업비를 들이고도 여전히 5~6급수에 그쳐 수질개선에 실패했다는 지적을 낳고 있다. 환경부는 이달 말 그 종합평가 결과를, 올 연말에는 그 대안을 각각 내놓을 예정이다.

이런 와중에 해수유통론이 나오자 전북도는 곤혹스런 표정이다.

전북도는 그러나 새만금 수질대책은 “간척지 매립을 비롯해 도로와 철도 등 주요 내부개발 공사 진척률 71%를 목표로 세웠지만 실제로는 올 연말까지 41%에 불과하다‘며 ”공사가 늦어지면서 흙탕물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 어떻게 수질이 좋아질 수 있겠냐“며 해수유통과 수질개선 실패론을 반박하고 있다. 해수유통주장은 계획대로 내부개발이 마무리된 뒤 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북도 주장대로 내부개발이 마무리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수질을 문제 삼아 해수유통을 주장하는건 성급해 보인다. 내부개발이 마무리되는 가까운 시기에 논의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될 일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