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1일17시22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편의 시]태풍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9월 15일 13시45분
IMG
한바탕 청춘의 회오리야

적도의 뎅기열 같은 두 몸살로 만나

용솟음치는 사랑의 원반이야



정열의 허리를 맘껏 돌려라

천둥을 두드리는 자유의 삼바춤처럼



빛나는 눈동자

은가락지 걸며 걸며

호호 입김 서로 불어주고

망망대해를 건너는 신나는 눈물바람이야



지금쯤 어느 공중에

검은 깃털 하나로 사위어 가는가



오 우리의 동그란 소멸로 그리는

저 파란하늘이

초원의 양떼구름을 두둥실 몰고온다





-

/왕태삼(석정문학회 사무국장, 광진햇빛찬관리소장)

시집 '나의 등을 떠미는 사람들', '눈꺼풀로 하루를 닦는다'

논저 '이용악 시의 인지시학적 연구'

작촌예술문학상, 전북예총공로상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