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9일19시3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편의시] 봉선화 연정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8월 09일 13시34분
IMG
/양운엽(김제시경제복지국장)





초여름 비오는 날이면

동네 아줌마

모정에 모여서

푸르른 들판을 벗 삼아

한 해 풍년을 기원하며

정답게 소근 대고 있다



길가에 아름답게 활짝 핀

들꽃과 봉선화

지나가는 길손마다

방긋 웃으며

정겹게 맞이해 준다



별들이 하나 둘 떠오르면

동네 꼬마들 손꼽 장난 놀이삼아

봉선화 연정 빨강, 노랑, 초록

꽃잎 따다가 뭉개어서

손가락 마디 마다

일곱 색깔 봉선화

꽃물 드리며 깔깔 웃고 있다.





무더운 여름이 되면 집 앞 마당에 봉선화가 활짝 피고 조약돌 주워 꽃잎 찧어 손가락에 물을 들이곤 했지요.

화려하지 않고, 많은 재료가 필요하지도 않았던, 주황빛 봉선화물에도 예쁘다, 감탄하던 순수했던 시절이 그리워지는 시 입니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