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1일18시46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빅데이터 활용 `1인 가구' 특성 분석

복지안전망 강화 등 과학적인 행정서비스 구현 기대


기사 작성:  박기수
- 2020년 07월 30일 13시24분
IMG
정읍시가 사업 입안 기초자료 활용과 시정 주요 정책 마련을 위해 ‘정읍시 1인 가구’ 특성을 빅 데이터로 분석했다.

이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서비스 구현을 위한 것으로 향후 행정서비스의 방향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인구주택 총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읍면동별·성별·연령별 1인 가구와 1인 가구 주거 형태·혼인상태·교육 정도, 65세 이상 1인 가구 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2000년 대비 총인구는 17.6% 감소했으나, 1인 가구는 62.7% 증가했고, 3인 이상 가구는 하락세가 지속됐다.

정읍시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율은 32.9%이며, 지역별 1인 가구는 수성동이 가장 높고 다음이 내장 상동 과 신태인읍, 초산동 순이다.

1인 가구 거주자 중 연령별로는 70대, 80대 이상, 60대, 50대 순으로 많았으며, 특히 40~65세 1인 가구 비율이 최근 8년간 증가 폭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1인 가구 성비는 남성 42.4%, 여성 57.6%로 여성 1인 가구가 더 많으나, 최근에는 남성의 비율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혼인상태는 20~39세는 미혼(87.4%), 40~64세는 이혼‧사별(57.2%), 65세 이상은 사별(91.4%)이 다수를 차지했다. 교육정도는 무학이 31.1%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 졸업이 29.1%로 뒤를 이었다.

65세 이상 1인 가구의 비율은 65세 이상 전체인구의 26.3%를 차지하고, 성비는 남성 23.1%, 여성 76.9%로 여성이 남성보다 3.3배 많다.

시는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저 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정책 또는 사업 추진 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복지 소외계층과 위기가구에 대한 복지안전망을 강화하는 한편, 조사항목별 특성을 고려한 행정서비스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시는 지역경제와 관광, 복지 등 시정 전반에서 빅 데이터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특히 핵심 당면과제인 인구문제 대응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