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2월04일17시20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제2의 최숙현 사태 막자…전북체육회, 특별조사팀 운영

클린스포츠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경찰과 업무협조 등 강력 대응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7월 14일 17시09분
IMG
전라북도체육회가 폭력·성 범죄·가혹행위·갑질 등 선수들의 인권을 위협하는 각종 불법행위를 예방·근절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

14일 도 체육회에 따르면 체육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폭력과 성 범죄·가혹행위 등을 뿌리뽑기 위해 특별 조사팀을 구성·운영한다.

특별 조사팀은 (가칭)‘클린스포츠 특별조사위원회’로 운영된다. 전북도와 전북도교육청, 법조인, 대학교수, 운동선수 출신 등 전문인력을 위원으로 선정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도내 실업팀과 대학 운동팀을 대상으로 선수권익보호를 위해 전수조사는 물론 각종 민원 사항에 대한 조사지원, 법률적 검토, 선수폭력 대처 예방 등을 전담·지원하게 된다.

또 인권 사각지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부정·불법 행위를 뿌리뽑기 위해 사정기관과도 협업체계를 구축·추진한다.

앞서 도 체육회는 전북지방경찰청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에 경찰은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고 스포츠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폭력·성 범죄 등 특별 신고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긴밀한 협조체제를 통해 폭력 없는 스포츠 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유인탁 도 체육회 사무처장은 “선수들이 마음 놓고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안전한 체육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인권친화적인 스포츠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체육회는 ‘폭력 없는 스포츠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스포츠人권익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