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14일20시45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세계유산 미륵사지, 백제왕궁 경관조명 본격 가동


기사 작성:  고운영
- 2020년 06월 29일 14시46분
IMG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정부혁신사업의 하나인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에 따라 추진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을 29일부터 가동한다.

이번 야간 경관조명 가동으로 관람객들은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와 함께 무왕의 큰 꿈이 간직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을 밤에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과 국내 유일의 백제 왕궁터로 확인된 익산 왕궁리 유적에는 미륵사지 석탑을 비롯해 당간지주, 세 개의 탑과 세 개의 금당이 있는 사찰 배치를 확인할 수 있는 건물터, 왕궁 내 대규모 건물터들과 이를 둘러싼 담장, 정원 유적, 후원 등이 있다.

그리고 왕궁이 폐한 뒤 세워진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등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는 진귀한 유적들로 가득하다.

이에 석탑 복원 등으로 최근에 방문객이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밤에는 너무 어두워 관람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따라서 주요 유적과 탐방로를 중심으로 조명을 설치하며 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수차례 거친 끝에 세계 유산에 걸맞은 품격있는 야간 경관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이번 야간경관조명 설치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회복하고 정부의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