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6일21시4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완주군, 수소경제도시 도약 날갯짓

국내 최대·최초 상징성, 수소 특화산업 육성 본격화

기사 작성:  염재복
- 2020년 06월 04일 13시47분
IMG
완주군 봉동읍 둔산리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출하대기장에서 3일 오후 2시에 송하진 도지사와 박성일 완주군수, 안호영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완주 수소충전소’ 오픈식은 완주가 국내 수소산업의 중심지임을 각인하고 거대비전의 힘찬 출발점이란 의미를 갖는다.

국토교통부로부터 작년 말에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완주군은 수소산업 기반을 완벽하게 갖춘 국내 최고의 입지를 자랑한다.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의 전주기(全周期) 산업 전후방 기업들과 각종 연구기관들이 대거 포진해 유기적인 가치사슬을 형성하고 있다.

여기다 완주테크노밸리 2단지와 중소기업 전용 농공단지 조성 등 드넓은 산업단지까지 확보하고 있어 미래 신수종 전략산업이 언제든지 거대비전을 펼칠 수 있는 곳이란 평이다. 수도권과 근접한 거리의 국토 정중앙에 위치한 완주군의 지리적 입지 조건도 수소 특화산업 육성의 적지라는 분석이다.

완벽한 입지를 자랑하는 완주군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충전지가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감으로써 완주군의 ‘수소경제 중심도시’를 향한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총 60억 원을 투자한 이곳의 충전능력은 국내 최대 규모인 시간당 110kg의 충전용량으로 건설됐으며, 1시간에 수소승용차 22대 또는 수소버스 3대를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자랑한다.

전국 최대 규모이자 전국 최초의 승용·상용차 충전소라는 중첩된 의미와 나름의 상징성을 갖고 있다. 그래서 이날 행사는 수소 특화산업 육성을 통해 ‘수소경제 중심도시’ 도약을 꿈꾸는 완주군의 야심찬 출발점으로 해석할 수 있다.

완주군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수소 시범도시를 추진하고, 수소 특화단지 조성도 정부에 건의하는 등 수소 산업을 지역경제 활성화의 든든한 축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수소 시범도시’ 사업은 올해부터 향후 3년 동안 군비 72억5천만 원을 포함한 국도비 등 총 320억원을 투자, 주거와 교통, 인프라 관리, 기술과 지역산업 개발에 적극 나서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지역경제 전문가들은 “완주군에 수소 산업군의 앵커기업, 즉 선도기업을 배치하고 연관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등이 집적화되어 있다”며 “전국 최대 규모의 수소충전소 오픈식은 이런 측면에서 여러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완주군의 수소산업 미래 비전은 전북도의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과 함께 1 플러스 1이 2가 아닌 3이 될 수 있는‘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완주=염재복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염재복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