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2일 19:50 Sing up Log in
IMG-LOGO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하라”

군산시민사회단체, 새만금개발청 항의 방문 성명서 전달

기사 작성:  백용규
- 2020년 05월 25일 14시56분
군산상공회의소와 시민단체, 사회단체 등 13개 주요단체들이 지역분쟁을 야기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을 위한 투쟁활동에 나섰다.

25일 오전. 13개 주요단체는 기자회견을 갖고 중단촉구 성명서 발표에 이어 새만금개발청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하는 등 중단을 촉구했다.

중단촉구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수변도시 조성은 지난 이명박 정부시절 시민과 지방정부의 의견수렴 없이 졸속으로 계획된 것, 둘째, 현 6등급의 새만금호 수질을 개선하지 않으면 열악한 정주여건의 수변도시는 애물단지로 전락할 것임이 자명하다는 것, 마지막으로 새만금 제2호 방조제는 법정다툼을 하고 있어 이 지역에 도시를 조성한다는 것은 분쟁의 소지를 더욱 키우는 무책임한 사업추진이라는 것이다.

새만금개발 사업은 군산시민이 30년간 애타게 기다려온 오랜 숙원으로 그간 시민들의 많은 희생과 노력이 있어왔다. 또 원활할 사업추진을 위해 새만금특별법에 의해 모든 개발권한을 새만금개발청에 부여해왔다. 하지만 분쟁을 심화시키는 성급한 수변도시 조성은 무책임한 사업추진으로 많은 문제점이 우려된다는 것.

또 13개 주요단체는 군산시민의 염원을 담아 강력한 투쟁을 계속할 예정으로 더 많은 단체 참여를 독려했다.

상공회의소 회장은 “새만금개발청이 보다 시급하고 분쟁이 없는 다른 사업에 우선 매진토록하고, 새만금이 올바르게 개발될 수 있도록 기필코 투쟁을 완수하겠다.”고 전했다./군산=백용규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백용규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