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3월26일19시4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19 사태에 사기를 치다니

마스크 판매 사기 30대 영장
스미싱 피해 확산도 우려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2월 26일 15시25분






'코로나19'로 전국이 비상사태인 지금 '코로나19' 관련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코로나19 공포를 악용한 사기행각이 끊이질 않고 잇어 문제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코로나19관련 인터넷 사기 22건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마스크 등 생필품을 판매할 것처럼 접근해 돈만 받고 잠적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경찰은 마스크 판매 허위글을 올린 뒤 억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사기)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한다. A씨는 '마스크를 시세보다 싸게 판다'는 허위 글을 올려 중소유통업체로부터 2억 3,500만 원을 받아 가로 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1일 허위 게시글 작성자의 아이피 주소 등을 추적해 A씨를 붙잡았으며 조사 결과 A씨는 마스크를 보유하지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판매 사기, 허위사실 유포 등의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전담 모니터링팀을 운영해 가짜뉴스와 개인정보 유출 등을 수사하고 있다.

"질본입니다, 앱 설치하세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덩달아 스미싱(문자메시지 피싱) 피해 확산도 우려되고 있다.

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경찰청은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불안심리를 이용해 ‘택배 배송지연’ ‘마스크 무료배부’ 같은 문구로 악성프로그램 설치를 유도하는 스미싱 사례가 부쩍 늘고 있어서다. 게다가 마스크 공급이 부족한 틈을 타 매점매석 및 판매사기 행태도 줄을 잇고 있다.

이같이 상황이 심각해지자 대통령과 총리까지 나서 가짜뉴스와 마스크 부정유통 행위 근절을 지시하고, 수사당국에서도 피해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일 현재 허위조작정보 유포 50건, 개인정보 유포 13건 등 모두 63건을 수사해 이 가운데 36건을 검거했다.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해 일반국민이나 자영업체 등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 사례도 있다. 가령 전화로 질병관리본부를 사칭해 방역을 위해 앱 설치를 요구하는 사례 등이다. 앱을 설치하게 될 경우 개인정보 유출을 비롯한 각종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고령층이 많은 농촌지역은 스미싱이나 가짜뉴스 피해에 도시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이 노출돼 있다. SNS를 통해 유포되는 근거 없는 소문에 현혹되지 말고, 출처를 알 수 없는 휴대전화 문자는 절대 누르지 말라고 해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