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3일19시29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 우체국 42개 사라진다

우정청, 경영악화로 우체국을 통폐합
주민불편을 최소화하며 추진해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2월 12일 14시35분
전북지역 42개 시군 우체국이 사라질 것 같다. 전북지방우정청이 경영악화를 이유로 일부 우체국을 통폐합하는 창구망 합리화 계획을 추진하기 때문이다.

수익성 악화와 인건비 증가로 매년 적자폭이 확대되고 있어 보편적 서비스를 유지하는 범위에서 경영규모 조정이 필요하는 게 추진 배경이지만 노조의 반발을 사고 있어 추진과정에서 갈등이 예고되고 있다.

과기부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우편 수지적자를 이유로 오는 2023년까지 전국의 우체국 절반가량을 폐국 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에만 전국 1,352국의 직영우체국 가운데 10% 171곳의 폐국을 추진한다. 전북의 경우 6급 이하 우체국 84개국이 대상이며 이중 50%(42개국)을 4년의 시간을 통해 폐국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당장 폐국이 추진되는 우체국은 매월 임대료를 지불해야 하는 임차국이 우선대상이어서 전북도청과 전주시청 출장소 폐쇄가 검토되고 있다. 익산과 군산지역 일부 우체국도 폐국 검토대상에 포함돼 올해 안에 11개 우체국이 사라진다.

우정청에 따르면 우체국 창구망 합리화 계획에 따라 폐국이 검토되고 있는 우체국은 집배원 업무를 겸하고 있는 집배국과 별정우체국을 제외한 순수 창구업무 전담 우체국 가운데 이용자가 적은 84곳이 대상이다. 이 가운데 50%인 42곳을 오는 2023년까지 4년동안 순차적으로 폐쇄하고 이 곳 전담직원 130여명은 재배치 한다.

이에 노조가 반대하고 나섰다. 공공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국가기관이 경영악화를 이유로 주민들 불편이 불가피한 폐국 결정을 한다는 게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폐국이 결정될 경우 퇴직자 발생시 신규인원 충원이 이뤄지지 않아 결국 구조조정과 같은 효과를 가져올 뿐 아니라 근무자들의 승진기회도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공공성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는 국가기관이라는 명분에 맞춰 폐국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물론 일부 시군 우체국은 하루에 이용자가 2~3명 뿐 인 곳도 있어 구조조정이 필요하지만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것은 없다. 우체국은 우편 업무뿐만 아니라 예·적금, 보험, 통장개설 등의 금융상품과 공과금 수납까지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주민 불편을 초래하는 등 금융소외계층이 생길 것으로 우려되고 있는 만큼 폐국 계획은 신중하게 따져보아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학생들이 주요 고객이었던 대학 우체국과 달리 시민들의 우편·금융업무를 담당하고 있던 동네 우체국도 이번 추가 폐국 대상에 포함됐다는 것이다. 이에 주민들은 근처에 있던 우체국이 없어지면 불편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주민설명회와 자치단체 의견을 들어 사설 우편취급국을 늘리고 ATM을 배치하는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신중하게 폐국을 결정해야 한다. 참으로 시골에 사는 게 버겁기만 하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