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1일 19:33 Sing up Log in
IMG-LOGO

김대은 전북축구협회장,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선임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1월 27일 16시27분
IMG
김대은 전북축구협회장이 대한축구협회(KFA) 부회장으로 임명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신임 임원을 발표했다. 54대 집행부는 총 29명의 이사(회장 포함)와 2명의 감사로 꾸려진다.

협회는 이날 부회장 6명, 분과위원장 5명, 이사진 11명 등 총 22명의 임원과 감사 2명을 선임했다. 나머지 7명에 대한 선임은 정몽규 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부회장 6명은 업무 영역별로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파격적으로 선임했다. 김대은(56·시도협회) 전북축구협회장을 비롯해 홍은아(41·여자축구&심판) 이화여대 교수, 김병지(51·생활축구&저변확대)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조현재(61·대관&축구종합센터) 부회장, 이용수(62·기술&전략) 세종대 교수, 최영일(55·대회운영) 부회장 등이다.

전무이사는 미리 내정이 발표된 박경훈(60) 감독이 선임됐으며 전한진(51) 사무총장은 연임됐다.

이사진은 조연상(54)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과 박공원(55) 전 서울이랜드FC 단장, 오승인(56) 광운대 감독, 양승운(59) 광운전공고 부장, 한상신(60) 전 이리동중 감독, 최광원(55) 대동초 감독이 각 파트를 대표해 선임됐다. 또 박채희(48) 한체대 교수, 김진희(40) 경기감독관, 신아영(34) 아나운서도 이사진에 합류한다.

행정 감사에는 강성덕(56) 충북축구협회장과 이태호(60) 전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연임한다.

이날 대의원총회에서는 임원의 임기에 대한 정관을 개정했다. 기존 임원의 임기는 4년이었으나 회장을 제외한 임원의 임기를 2년으로 바꿨다. 2년의 활동을 평가해 연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취지다.

정몽규 회장은 “정책의 연속성이 필요한 분과위원장을 제외하면 이사진의 60% 이상을 새롭게 구성했다”며 “최초의 여성 부회장을 선임하고 평균연령을 50대 초반으로 젊게 구성해 대한축구협회의 변화를 이끌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