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17일19시1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옥마을 관광시설에 비상벨 설치한다

전주시, 관광안내소와 한옥마을 문화시설 등에 비상벨 설치하고 안전교육 실시키로
문화해설사 54명에게는 호신용 경보기 제공하고, 동절기 2인 1조로 해설 추진할 것
외부위험에 노출된 직원들의 근무환경을 안전하게 개선시켜 심리적 불안감 해소 기대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8월 13일 16시47분
IMG
전주시가 한옥마을에서 여행객들이 안전하게 여행하고 범죄 등 긴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비상벨을 설치키로 했다.

시는 지역의 관광안내소 6개소와 한옥마을 문화시설 14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문화해설사 54명에게는 호신용 경보기를 제공하는 등 치안 관련 근무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비상벨 설치는 최근 늘고 있는 마스크 착용 거부에 따른 시비와 각종 여성범죄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한옥마을과 전주역 등 관광안내소와 전주한벽문화관, 어진문화관 등 문화시설에 풋 SOS 비상벨을 설치키로 했다. 풋 SOS 비상벨은 위급상황 발생시 3초간 발판을 밟으면 112 상황실 또는 인근 지구대로 자동 신고되는 방범장치다.

또 다수의 불특정 여행객을 대상으로 근무 중인 문화관광해설사에게는 호신용 경보기를 제공키로 했다. 동절기에는 일몰 후 인적이 드문 곳에 방문할 경우에는 2인 1조로 해설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경찰서 등 관련기관 전문가들과 안전매뉴얼을 마련해 관광안내소 직원과 해설사 등을 대상으로 긴급상황 시 대처 요령도 교육할 계획이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모두가 안심할 수 있도록 꼼꼼히 점검해 다양한 분야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