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1일 18:41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낮은 부담 높은 가치 기대되는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 관심



기사 작성:  양용현 - 2022년 06월 30일 13시59분

IMG
아파트 시장의 거래절벽이 지속되는 가운데 비교적 적은 부담으로 높은 미래가치를 기대할 수 있는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가칭)’가 실수요자와 투자자를 아우르는 관심을 받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5월 말까지 서울 소재 아파트의 평균 청약 경쟁률이 29.94대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일한 기간의 평균 청약 경쟁률 115.63대 1과 비교하면 반의 반 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아파트매매거래시장도 여전히 침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만5679건으로 전년 동기 5만9232 대비 60%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수도권은 지난 4월 서울 1624건, 인천 1567건, 경기 7306건으로 전년 동기(서울 4194건, 인천 5262건, 경기 1만5689건) 대비 각각 39%, 30%, 47% 수준으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이에 대해 업계는 높은 분양가와 매매가, 대출규제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지난 5월 21일 ‘제1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도 수요층에게 다소의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 국토교통부가 한국부동산원을 통한 시뮬레이션 결과 이건 개편으로 분양가는 최대 1.5~4% 오를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 외에 최근 크게 상승한 건축자재비와 올해 주담대 금리가 8%를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옴에 따라 저 자본 수요층에게 청약을 통한 내 집 마련은 당분간 요원할 것이라는 게 부동산업계의 중론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보다 적은 부담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그 가운데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는 입지와 미래가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는 지하 3층 ~ 지상 25층, 19개 동, 전용면적 59㎡ ~ 84㎡, 총 1724가구 규모 대단지 아파트로 계획됐다. 이곳은 파주운정신도시 남측에 연접한 입지를 기반으로 미래가치 전망된다.

운정신도시는 수도권 서북부에 위치한 2기 신도시로 서울과 가까운 위치와 수도권 전역 이동이 편리한 도로교통망, 정비된 전반적 생활인프라로 선호도를 보이는 지역이다.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는 직선거리 약 500m에 있는 이마트, 새암공원 등 운정신도시 쇼핑 여가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 비슷한 거리에 운광초등학교가 있고 운정중 · 운정고 · 동패고 등 각급 학교도 가까워 자녀 양육 환경이 우수하다.

도로교통망을 기반으로 한 직주근접도 갖췄다. 단지 바로 북측에 동서대로가 있어 차량으로 약 20분대에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와 서울문산고속도로에 닿는다. 자유로도 차량 1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어 디지털미디어시티로의 접근성도 갖췄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의 미래가치를 높이는 요소로 대중교통호재를 꼽는다.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 운정역이 오는 2024년 6월 개통 예정으로 이곳을 이용하면 강남구에 있는 삼성역까지 20분대에 도달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오는 2025년 전철 3호선 연장선도 추진되고 있다. 종착역인 대화역에서 파주운정까지 7.6km를 잇는 연장선으로 개통되면 서울시 은평구 · 서대문구 · 종로구 · 중구 · 강남구 · 서초구 · 송파구 등 7개 구를 아우르는 대중교통 접근성이 확보된다.

GTX운정역 서희스타힐스 지역주택조합 관계자는 “높은 토지확보율과 지주택 사업의 강자로 첫 손가락에 꼽히는 서희건설이 만나 사업이 추진력을 얻고 있다”며 “현재와 미래가치를 아우르는 장점이 시너지를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용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용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