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김관영·서거석, 전북교육 협력 `맞손'

두 당선인 지자체와 교육청간 소통·협치로 공동협력 체계 구축
전담조직 설치, 종일제 돌봄 등 교육현안 해결에 힘 모으기로


기사 작성:  공현철 - 2022년 06월 28일 15시12분

IMG
새로운 도정과 교육행정 출범을 앞두고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과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도민에게 질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을 위한 교육 협력을 펼치기로 했다.

서 교육감 당선인은 28일 김 도지사 당선인을 찾아가 전북교육 발전을 위해 교육청과 지자체가 함께하는 통합적 교육 협력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는 서 교육감 당선인의 대표 공약인 ’(가칭)전북교육협력공공회의‘ 설치, 운영의 일환이다. 교육청과 지자체별로 분산되고 중첩된 교육정책을 지역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교육수요자 중심의 전북교육을 펼쳐나가자는 것이다.

김 도지사 당선인은 지자체와 교육청간 지역교육 공동협력 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공감한 뒤, 서 교육감 당선인과 상시적인 소통과 협치로 전북형 교육공동협력모델을 함께 만들기로 했다.

두 당선인이 취임하기 전에 교육 협력을 약속한 것은 전북의 미래가 전북교육에 달려있는 만큼 속도감 있는 추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이들은 전북교육협력추진 전담조직을 설치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급격한 사회변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교육과제 해결, 미래교육 기반 마련을 위해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교육현안 해결에 손을 맞잡기로 했다.

이러한 전담조직의 설립과 운영 등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전북교육협력 실무위원회를 구성·운영키로 했다. 향후 전북교육청과 전북도는 방과후·돌봄 운영, 학생들의 진로체험 활동 지원 등 교육과 관련 현안문제들을 풀어가게 된다.

또 서 교육감 당선인은 김 도지사 당선인과의 교육협력 약속을 시작으로 일선 시·군과 공공기관, 대학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협력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서거석 당선인은 “교육을 학교와 교육청의 힘만으로 하던 시절은 지났다. 지자체는 물론 지역사회와의 소통과 협치를 통해 도민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전북교육을 만들어야 한다”며 “전북도와 협력해 학생중심 미래교육을 기저로 한 전북교육과 전북의 미래를 열어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영 당선인은 “오늘 전북의 교육과 미래를 위한 중대한 첫걸음을 내딛는다. 교육은 미래세대에 대한 책무고, 혁신성장과 인구증대의 길이기도 하다”면서 “오늘 합의한 ‘교육협력추진단’을 통해 힘을 모으는 등 함께 혁신하며, 전북에서 먼저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