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1일 14:50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제46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작 전시

대통령상 김경희 ‘바둑탕건’ 등 126작품 선보여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12월 08일 14시31분
IMG
제46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작 전시가 11일부터 19일까지 서울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관‘결’․‘올'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46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은 사라져가는 전통과 전승의 의미를 일깨우고 우리 전통공예 문화의 맥을 보존·계승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리는 공모전으로, 신진작가 및 기성작가 등 뛰어난 전통 공예인들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올해 전승공예대전에는 전통공예 관련 전 분야를 망라하는 12개 분과에서 289작품이 접수된 가운데, 1차 심사와 대국민 인터넷공람, 전문가 현장실사, 2차 심사를 거쳐 영예의 대통령상을 비롯한 6개 본상 수상자가 정해졌다.

심사결과, 대통령상에는 김경희 작가의 ‘바둑 탕건’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형식과 문양, 짜임 등 숙련된 솜씨가 단연 두드러지고 전통에 충실하며 사라져가고 있는 취약종목의 전승활성화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작품”이라는 심사평을 받으며 대통령상을 안았다.

국무총리상에는 옻칠공예 중 난이도가 높다는 건칠 기법을 사용, 재료와 기법의 전통성에서 뛰어난 기량을 보여준 권영진 작가의 ‘협저칠기 달항아리’,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모합과 자합의 구조를 결어가는 기술이 치밀하고 정교한 지승공예의 특징을 잘 살린 김강희 작가의 ‘지승 구절판’, 문화재청장상에는 원단부터 바느질 기법까지 전통 복식의 고상한 품격을 탁월하게 구현해낸 김명자 작가의 ‘철릭’이 선정됐다.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염색하여 붉은색 농담의 아름다움을 수준 높은 작품으로 표현해낸 남혜인 작가의 ‘홍화 염색’,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상에는 느티나무 용목의 화려한 목리와 제작 기법, 형태가 조화로운 노성민 작가의 ‘의걸이장’이 선정됐다.

시상식과 개막식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1층 풍류극장에서 10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이 행사는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