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8일 19:49 Sing up Log in
IMG-LOGO

완주군, 집중호우 파손 삼중2교 복구 개통

기존 왕복 1차선에서 2차로로 확대

기사 작성:  염재복
- 2021년 10월 14일 14시53분
완주군이 지난해 집중호우로 파손된 군도22호선 내 삼중2교의 재가설 공사를 마치고 개통했다.

14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7월 29일에서 30일 완주군에 200mm 이상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군도 22호선 내 소양천을 횡단하는 삼중2교 교대 부분이 유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당시 버스 등의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이었으나 완주군 도로교통과의 발 빠른 대처로 교량을 임시 복구하는 등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군은 통수단면적이 부족한 교량을 재가설 하기 위해 행정안전부 복구계획수립에 해당교량의 복구비를 반영해 7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사업예산이 확보되기 이전 군비를 선투입해 2020년도에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1년도 국비예산을 반영해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 3월 사업을 착공해 집중호우가 찾아오는 7월 이전 하천관련 공정을 마무리하고자 6월말까지 하천 내 구조물공사를 마무리하고 동바리 및 공사 관련 시설물 등을 해체해 집중호우시 발생 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하기도 했다.

해당교량이 있는 군도22호선은 소양 소재지에서 신촌리를 이어주는 단 하나의 도로로 기존 왕복1차선 규모의 교량을 교량폭 9m 2차로로 확보해 차량 교차가 가능하게 됐다.

강신영 도로교통과장은 “토지협의에 적극 임해 준 지역주민 덕분에 해당사업을 신속하게 진행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집중호우 등에 따른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주= 염재복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염재복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