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육군 35사단 한인섭 상사, 헌혈 100회 달성

해안경계 임무 중에도 틈틈이 헌혈로 이웃사랑

기사 작성:  강교현
- 2021년 03월 07일 15시29분
IMG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수급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육군 간부가 헌혈 100회를 달성해 화제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 35사단 이순신여단 부안대대 TOD(열감시장비) 반장인 한인섭 상사다. 한 상사의 헌혈은 고등학생 시절부터 시작됐다. 당시 교통사고를 당한 친구의 응급 수술을 위한 긴급 혈액이 필요했고, 이에 보탬이 되고자 헌혈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05년 부사관 임관 후 본격적으로 헌혈에 동참했다. 이후 해안경계 임무 중에도 틈틈이 헌혈에 나서 전혈 23회, 혈장‧혈소판 등 성분헌혈 77회 등 지난 4일 100회를 달성한 덕에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명예장을 받았다.

특히 한 상사는 헌혈을 시작한 이후 건강한 헌혈을 지속하기 위해 술을 끊고 체력단련에 힘쓴 것으로 전해졌다. 또 헌혈을 마치고 받은 헌혈증은 기부하고 있어 훈훈함을 더했다.

한상사의 선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그는 골수기증 신청과 함께 가족들과 함께 주기적으로 유기견 봉사에 나서는 등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한인섭 상사는 “기회가 될 때마다 자녀들과 함께 헌혈에 나서고 있다”며 “헌혈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것은 물론 군인으로서 나라를 지키는 임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교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교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