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기고]전북경제 스마트팜이 답이다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2월 22일 15시22분
IMG
/한국폴리텍대학 신기술교육원 교수 신 상 근



지난해부터 코로나19가 세계질서와 경제를 무섭게 흔들어대고 있다. 이에 일부 석학의 분석에 의하면 향후 ‘풍토병’으로 고착되어 팬데믹(pandemic)으로 이어질 거라 예측하고 있다.

문제는 모든 분야에서 온라인 영역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그 영향이 농업에도 크게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우리 지역의 농업인의 50%가 65세 이상인 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더 늦기 전 농도(農道)인 전북의 농업에 대하여 그랜드 디자인이 이뤄져야 한다.

현재 농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인구의 고령화로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농업의 위기이며, 그 해결책은 자동화뿐이다. 준비하지 않으면 다가올 식량 전쟁에서 패배하게 될 것이다. 벌써 코로나 위기 다음은 ‘식량 전쟁'이라는 조짐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다.

국경이 봉쇄되고, 세계의 곡물 값이 폭등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나 중동 등은 식량난 사태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국내도 먹거리의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국내 농산물 생산기반 시설의 확충이 시급하다. 사실 우리의 최첨단 농업기술은 세계적으로, 이미 척박한 사막에서도 그 진가를 이미 보여주고 있다.

UAE와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사막에도 스마트팜(Smart Fam) 기술을 적용하여 쌀 재배 등에 성공했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우리 농업에 적용하여 미래를 대비하는 것은 매우 약하다고 본다. 이는 근시안적인 식량 정책이다. 현재는 조급할 것 없다는 생각은 결국 농업을 미래의 식량위기를 대비하는 정책이 아니다. 농업인의 고령화 및 인력 부족현상에 대하여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면이 있다. 현재 외국인 근로자의 수급으로 농촌의 인력 문제는 절대 해소되지 않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과감하게 스마트팜을 도입해야 한다. 바로 현시점에서 농업에 접목해야 할 첨단자동화 기술이다. 이는 농·림·축·수산물의 생산, 가공, 유통 단계에서 정보 통신 기술(ICT)로 생육환경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미래 농업경영 방식이다. 특히 농도인 우리지역이 선도적으로 스마트 팜을 적용해야 할 과제다. 지금까지 소극적인 적용에서 벗어나 정부와 지자체가 하나가 되어 미래의 식량난을 시급히 해결하려면,

첫째, 농산업 고급기술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 현재 첨단 농업기술인 스마트팜에 적용할 수 있는 학과가 도내에는 그리 많지 않다. 인프라를 구축하고 첨단 농업이 정착하기 위해선 턱없이 인력과 기술이 부족하다.

따라서 교육기관의 확대를 위해 정부, 자치단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특히 우리 지역에 자리 잡고 있는 혁신도시의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과 함께 스마트 농업기술이 실용화될 수 있도록 지역 농촌과 교류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 이는 점점 고령화되는 지역의 농업이 디지털 첨단 농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해결책으로 본다.

둘째, 과감한 시설투자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로 인하여 재정 형편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그럼에도 미래를 대비한 설계도엔 반드시 농업에 대한 디자인이 우선적으로 포함되어야 한다. 바로 그 주제가 스마트팜이다.

이 사업은 미래 식량전쟁을 대비하는 것으로 선택적으로 집중 투자해야 할 일이다. 이는 ICT 기술은 농업생산뿐만 아니라 농산물 유통 및 소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효율적이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위기는 기회라는 말이 있듯, 현재 어렵지만, 미래를 위해 정책적으로 투자해서라도 대비해야 한다. 특히 농도인 전북의 미래는 저비용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여 특화된 농산업으로 육성하려면, 첨단 농업기술인 스마트 팜을 확산해야 한다.

세계 식품 속에서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K-food 열풍을 견인하고, 최첨단 우리 농법이 효자 수출 품목으로 자리바꿈하기 위해, 서둘러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민의 역량을 모아야 한다.

첨단 디지털 농업기술인 스마트팜 농업이 전북의 미래에 대한 그랜드 디자인 속에 녹아들어야, 낙후된 전북경제가 활기를 찾을 것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