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7일 17:46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5,110 농가에 기본형 공익직불금 58억 지급

농가당 평균 지급금액은 114만원, 지난해 쌀 고정직불금 지급금액 대비 2배가량 늘어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11월 30일 16시09분
IMG
전주시가 올해 기본형 공익직불금으로 총 5,110농가(3015㏊)에 58억 원을 지급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37억 원 늘어 금액이다.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기존의 쌀·밭고정·조건불리 직불제가 통합·개편된 제도다. 경작규모 0.5㏊ 이하 등 조건을 충족하는 농가는 면적에 관계없이 소농직불금을 연 120만원을 받는다. 그 외 농업인(법인)은 경영면적(0.1~30㏊)에 따라 100만 원에서 205만 원 사이의 면적직불금을 지급받는다.

재배작물과 경지면적에 따라 지급했던 기존 직불제와 달리 이번 공익직불제는 모든 작물을 대상으로 동일 금액이 적용된다.

시는 올해 소농직불금은 1,077농가에 13억 원을, 면적직불금은 4,033농가에 45억 원을 지급한다. 농가당 평균 지급금액은 114만 원으로, 지난해 쌀 고정직불금 지급금액과 대비 2배가량 늘어난 액수다. 지급일은 12월 1일이다.

앞서 시는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접수한 직불금 신청자를 대상으로 식품안전, 환경보전, 농촌유지 등 공익 증진을 위한 준수사항 이행점검을 통해 지급 대상자를 확정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