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17일19시13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1년간의 육아휴직 동안 얼마나 필요할까?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8월 13일 15시41분
IMG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지은이 최현아, 출판 태인문화사)'는 지은이가 친정과 시댁의 도움 없이 멀리 거제에서 홀로 아이를 낳아 기르며 겪었던 애환과 외로움을 절절하게 토로한 에세이다. 또한 디지털 노마드로서 엄마들이 시간과 돈의 자유를 얻는 방법을 알려주는 자기계발서다. 전업주부임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남편을 육아휴직 시킨 후, 인생의 진정한 의미를 찾았다. 남편의 육아휴직을 통해 독박육아와 육아우울증을 극복했으며, 남편 못지않은 수익도 일구게 됐다. 이 책은 남편의 육아휴직을 둘러싼 새로운 패러다임을 살펴보는 동시에 디지털노마드라는 분야에 발을 들여놓음으로써 얻게 된 시간적 · 경제적 혜택을 소개한다.“육아휴직을 했다고요? 워킹맘, 육아 대디인가요?” 저자의 남편이 육아휴직 후 누군가를 만나면 십중팔구 들었던 이야기. ‘아, 워킹맘을 두셨군요!’ 보통은 아내가 워킹맘일 때 남편이 육아휴직을 한다. 하지만 저자는 전업주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의 남편이 육아휴직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저자는 독박육아를 이겨내려고 애쓰다 실패했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그녀는 실패를 깨끗이 인정한 후 남편에게 육아휴직을 요구했고 행복을 되찾았다. 휴직 후 저자 부부는 웃는 날이 많아졌다. 이제야 사람이 사는 것 같았으니까. 육아휴직은 저자 가족에게 행복에 대한 정의를 다시 쓰게 만들었다. 꿈을 이뤄서, 돈이 많아서, 비싼 밥을 먹어서 행복한 것이 아니다. 일상이 지켜지지 않으면 행복은 요원한 일이다. 돈과 명예, 지위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처럼 일상도 노력해야 지킬 수 있다. 당당히 요구해야 하고 누가 그것을 뺏겠다고 하면 싸워서라도 지켜야 한다. 행복, 그 시작은 일상을 찾는 것에서 시작된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