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17일 19:36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전주시 공노조 찬성 요건 못 채워… 민노총에 남는다

탈퇴 찬성 53.7%...3분의2 찬선 요건 못 채워
김문영 지부장 “조합원 마음 읽지 못했다” 사퇴 표명


기사 작성:  양정선 - 2021년 10월 17일 17시20분

IMG
전국공무원노조 전주시지부가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 소속으로 남게 됐다. 지난 14~15일 양일간 이뤄진 ‘민노총 및 전공노 탈퇴·조직형태변경’ 찬·반 투표에서 찬성표가 투표자의 3분의2 이상을 넘기지 못하면서다. 투표 후 김문영 지부장은 “지부장으로서 결정한 선택이 조합원의 생각에 미치지 못했다”며 사퇴의 뜻을 밝혔다.

17일 전주시 등에 따르면 조합원 1,651명이 참여한 이번 투표 결과 찬성 887표(53.7%), 반대 735표(44.5%), 무효 29명(1.8%)로 부결됐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과 ‘전주시지부 운영규칙’에는 전체 조합원 절반이 투표를 참여하고, 3분의2 이상이 탈퇴를 희망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앞서 전주시지부 집행부는 조합원 보호와 권익보호, 복지증진 미흡 등을 이유로 민노총 전공노 탈퇴 및 조직전환을 추진해왔다. 이에 민노총 전공노는 권한정지 통보와 반조직행위 중단명령을 내렸고, 지부 내에서도 ‘사수위’를 조직해 반대하는 등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김문영 지부장은 입장문을 통해 “조합원의 보호와 권익보호, 복지증진에 미흡하다고 생각돼 조직전환을 위한 총투표를 결심했지만 조합원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면서 “결과를 존중한다. 조합원의 마음을 읽지 못한 것으로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이 당연하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결정이 전주시지부가 새롭게 변화되는 출발점이라고 응원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주시지부가 현행 체재를 유지하면서 도내 14개 시·군 중 민노총 공노조 소속은 남원과 부안, 순창, 장수, 무주 등 6곳이다. 전북도는 한노총, 나머지 시·군은 별도 독립노조로 활동하고 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