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6일 14:09 Sing up Log in
IMG-LOGO

소성식품특화농공단지에 4개 강소기업 둥지

정읍시, 둥지쌍화탕-선혜청한과-토속식품-참누룽지와 투자협약
총 33억 규모 투자-20명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기사 작성:  박기수
- 2021년 04월 07일 13시19분
IMG
정읍시가 7일 소성 식품특화농공단지에 입주를 희망하는 4개 강소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이들 기업은 올해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총 33억원을 투자하고, 약 20명을 신규로 고용키로 했다.

협약 식에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둥지쌍화탕 최방호 대표, 선혜청한과 노정호 대표, 토속식품 유미숙 대표, 참누룽지 강오규 대표가 참석했다.

둥지쌍화탕은 올해 새롭게 신설한 법인으로 주 생산품인 쌍화탕을 가공, 판매하는 기업으로 10억을 투입해 공장을 신축하고 모두 7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40년 전통의 명품 한과를 제조하는 선혜청한과는 10억 원을 투자하고, 3명을 채용한다. 또 누룽지 가공 생산업체는 참 누룽지는 8억 원을 투자 8명을, 전통 엿 생산업체인 토속식품은 5억 원을 투자 3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투자보조금 지원과 인허가 절차 진행 등의 행정적 제반 필요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다.

최방호 둥지쌍화탕㈜ 대표는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정읍시에 감사드리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정읍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진섭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정읍에 투자를 결정해준 대표님들께 감사 드린다”며 “오늘 협약을 맺은 4개 기업이 정읍경제를 견인하는 알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성 식품특화농공단지는 정읍시 소성면 등계리 와 신천리 일원에 230,852㎡ 산업용지 163,717㎡ 로 조성된 음·식품 전용 농공단지다.

식품 관련 기업이 입주하면 각종 세제 혜택과 직접 생산품에 대한 수의계약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4월 현재 다원 FS를 비롯해 탐이나 식품 등 7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