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09일 16:16 Sing up Log in
IMG-LOGO

완주군, 533개 마을서 436개 공동체 활성화

사회적 공동체 참여→로컬푸드 성공 →소득증가 등 경험 축적
주민주도형 공동체 활성화 ‘선순환 고리 역할’ 분석 지배적

기사 작성:  염재복
- 2021년 01월 11일 14시05분
IMG
완주군이 ‘공동체 문화’의 비전을 내세워 문화체육관광부의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주민공동체 활성화의 현주소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올랐다.

11일 완주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2019년에 국내 25개 도시들과 경쟁해 문체부의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지정된 데 이어 지난해 1년간 수행한 예비도시 사업성과를 평가받아 올해 초 12개의 도시 중 5개의 본 도시 선정에 포함됐다.

특히 완주군은 공동체 문화도시를 지향하고 있고, 그 핵심적인 가치가 바로 사람과 이들의 합인 공동체라는 점에서 주민 공동체 활성화의 현주소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완주군에서 현재 활동 중인 주민 공동체는 총 436개로, 이 중에서 마을공동체가 112개로 가장 많고 아파트 공동체(74개), 지역창업 공동체(53개) 등도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또 일반 협동조합이 140개에 육박하며 사회적 협동조합 15개, 사회적 기업 25개, 청년창업 공동체 17개 등이 포진해 공동체 문화를 이어가고 있다.

완주군이 3개 읍과 10개 면에 533개 마을로 구성돼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전체 마을의 무려 81.8%가 주민 공동체를 형성해 마을발전을 견인하고 있는 것이다. 완주지역 마을 5개 중 4개꼴로 주민 공동체가 활성화돼 있는 셈이다.

이런 배경에는 사회적 공동체 활성화에 주민들이 적극 참여하면서 로컬푸드 사업이 성공하고, 이것이 지역총생산(GRDP)과 소득 증가로 이어지는 등 축적된 경험이 주민주도형 공동체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선순환의 고리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다 완주군이 지난 2015년에 완주문화재단을 설립하고, 전북 시·군중에서 상위권의 문화예산을 안배하는 등 여러 노력이 추가돼 문체부의 지역문화 종합지수 평가에서 전국 군(郡) 단위 3위(2019년 발표)를 기록하는 등 지역문화 기반 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다.

완주군문화도시지원센터는 이와 관련, “완주군의 문화정책은 주민이 중심이 되어 시설이나 기관을 활용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 다른 점”이라며 “주민들이 상상하는 다양한 문화적 실천행위를 제한 없이 자유롭게 허용하고, 그런 사람들이 모인 문화공동체를 통해 지역문화를 성장해 가는 것이 완주 문화도시의 기본 철학이자 가치이며 지향점”이라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완주 문화도시는 로컬푸드나 사회적경제 영역, 도시재생사업 등과 협력해 사회 전반에 파급효과를 줄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며 “로컬푸드는 완주소셜굿즈 사업과는 경제적 영역에 문화브랜드 효과를 추가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고, 도시재생사업과는 근린 문화공간이나 경관, 환경 등을 재정비해 주민의 일상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완주=염재복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염재복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