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6일 19:27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 코로나 극복 정책, 세계 석학들과 공유

-김승수 전주시장, 3일 제11회 아시아미래포럼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우수 지자체 사례 발표
-착한 임대운동과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해고 없는 도시 등 우수 사례로 전국에 공유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12월 03일 15시59분
IMG
김승수 전주시장이 착한 임대운동과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해고 없는 도시 등 코로나19 위기 대응 3대 정책을 세계적인 석학, 정부 관료, 시민사회 활동가들과 공유했다.

3일 김 시장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1회 아시아 미래포럼에서 토론자로 초청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주시 사회적 연대 정책들을 영상을 통해 소개했다. 2일과 3일 이틀간 ‘팬데믹 이후의 세계 : 연결에서 연대로’를 주제로 열린 포럼은 코로나19 위기 속에 심화되는 사회 불평등과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과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김 시장은 ‘로컬의 진화 : 코로나 시대 지방정부와 시민사회’ 세션에서 ‘세상을 바꾸는 힘 : 상상력과 용기 그리고 사회적 연대’를 주제로 시민 모두가 한 뜻을 모아 빛을 발휘한 착한 임대운동과 재난기본소득, 해고 없는 도시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 정책들을 소개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전주를 대표하는 전주한옥마을에 찾아오는 관광객 수가 급감하자 임대료에 대한 부담이 자영업자들에게 나타났다. 시민의 절박함과 임대료 문제에 대한 해결방법을 찾고자한 시의 진심을 한옥마을 주민들이 받아들여 임대료 인하 움직임이 시작하게 됐다”면서 “뒤이어 곳곳에서 착한 임대운동이 전개돼 대한민국 3만5,000개 점포들이 혜택을 받았으며 소득세와 재산세 감면 등도 제도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재난기본소득은 시민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현금으로 지원하는 방법을 찾는 과정에서 고안됐다”며 “시민을 돕고자 한 용기가 정부와 청와대, 국회를 움직여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으로 발전됐다”고 설명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