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19일 20:07 Sing up Log in
IMG-LOGO

김제시, 인구 늘리기 팔걷어


기사 작성:  백용규
- 2020년 11월 29일 16시23분
IMG
김제지역은 낮은 출산율과 청년층 유출로 매년 1,000여명 이상이 감소하는 지역소멸 위기 지역에 속한다.

이런 까닭에 인구소멸을 막기위한 저출산극복, 인구유입, 시민 삶의질 정책 발굴 등에 전력투구하는 이유다.

지역 인구감소를 막아내기 위해 김제시가 추진중인 맞춤형 생애주기별 90개 시책, 인구정책 69개 중장기 대책을 들여다 본다.



△인구유입 마중물, 시민 맞춤형 인구‧청년정책 추진

지난해 8월 인구정책 및 지원조례를 제정, 인구증대를 위한 다양한 시책의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전입장려금(1인당 20만원) ▲전입이사비(세대당 30만원) ▲국적취득자 정착지원금(1인당 100만원)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6월 개정을 계기로 결혼축하금을 기존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상향하여 신혼초기 생활안정에 보탬이 되도록 하였고, 군장병 상해보험 가입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했다.

또한 출산장려금을 첫째아 2백만원에서 다섯째아 1천만원으로 상향했으며, 김제시에 주소를 둔 고등학생에게 월5만원씩 지원해주는 청소년 드림카드제를 전국최초로 시행중에 있다. 또한 ▲청년주택수당(월10만원/3년) ▲행복주택 임대보증금(임대보증금의 80%/최대2,000만원)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세대당 연 200만원 한도/최대 7년) 등 주거 3종 복지정책을 통해 지역청년 및 신혼부부들의 주거부담을 덜어주는데 중점을 뒀다.

김제형 청년정착, 리턴사업도 역시 ▲청년인턴사원제(중소제조기업근로자,2년,월30만원) ▲지평선학당 공무원시험 준비반 운영(동영상강의, 관리형 독서실 등 맞춤형 학습환경 제공) ▲청년창업 지원사업‘아리(All-Re)’ ▲청년창업농 육성지원 등 청년층의 지역 정착과 자립환경 조성을 위한 특화사업들로 꾸려지고 있다.



△지역소멸위기 타개를 위한 김제형 인구정책 신규 발굴 주력

전세대 삶의 질 향상을 통해 인구증가의 변곡점을 마련하고자 인구정책 핵심과제발굴 용역 및 분야별 T/F팀을 가동하여 30개 중점사업을 발굴, 제도화를 꾀하고 있다.

여기에 조례개정을 통한 신규시책 사업으로 ▲다자녀가정 상수도요금 감면 ▲다자녀가정 쓰레기 종량제봉투 무상지급 등과 ▲임신부를 위한 특별교통수단 확대 ▲아기탄생 기념나무 심기 사업 ▲다자녀수당(셋째아 이상) 지원사업 등은 2021년부터 새롭게 시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개발축인 지평선산단권역과 스마트팜 혁신밸리, 투자선도지구내 명품 주거 인프라를 통한 근로자 유입전략도 짜여졌다.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출생만 하면 김제시가 키워준다”는 출생 사회적 책임과 우대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4월부터 ‘51곳에 임산부‧다자녀가족 할인가맹점’협약과 ‘다자녀 행복플러스 육아수기 공모전’도 진행했다.

하나새마을금고에서 우리아이 생애 첫 통장개설사업을, 공무원노동조합과 협약을 통해 임산부 조합원 진료비 지원을 1인당 20만원 지급, 임산부 조합원 전자파 차단 앞치마 제공과 축하용품 지원 등을 꾀하고 있다.

또한 7월 11일 세계인구의 날을 기념해 제1회 김제 인구의 날 ‘행복한 출산, 보람찬 육아’의ㅏ 한마당을 열고 인구절벽과 저출산 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관심을 높였고, 두 차례의 미혼남녀‘2030 청춘캠프’열어

젊은 세대들이 서로 결혼에 대한 가치관을 공유하고 건전한 결혼문화를 조성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등 출산‧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에 주력했다.



△1읍면동 1인구‧출산장려시책으로 인구증가 공감

범시민 인구늘리기‧저출산극복을 위해 관내 기업체, 사회단체 등과 30회째 캠페인을 벌이는 등 출산가정 축복꾸러미 전달, 제2고향만들기, 귀촌가정과 溫마을공동체 형성, 김제 아이사랑 출산 축하금(5만원) 전달사업(요촌동) 등 1읍면동 1출산‧전입장려 시책사업 발굴 등으로 인구유입, 출산친화 사회 분위기를 확산중이다.

또한 김제시책 중 ①결혼․주거․임신․출산 ②영유아․다자녀가족 ③아동․청소년 ④청년 ⑤신중년․어르신 ⑥전생애 등의 6개분야 혜택들을 가득 담아 낸 생애주기별 인구정책 가이드북을 제작하여 시민들의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1960년대 25만명이 정주하며 농경사회를 주름잡았던 김제시가 현재 8만 3천여명으로 인구가 감소되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시민이 체감하는 맞춤형 인구정책을 적극 추진하여 소멸위기지역에서 거주강소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제=백용규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백용규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