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2일20시52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선으로 표현된 가방들은 각 개인 의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9월 20일 14시22분
IMG
정혜진 개인전이 12일부터 19일까지 전주 누벨백미술관에서 열렸다.

작가는 선으로 표현된 일련의 가방들이 작품 속에 화면 가득히 표현, 개개인들이 다양하고 많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상징했다.

작가의 말처럼 선으로 표현된 가방들은 한 사람 한 사람의 각 개인들이다.

각 개인들인 가방들의 집합으로 사회를 표현하여 주 배경이 grey(회색)이다. 회색 배경 색은 사회에 대하여 내가 느끼는 느낌을 상징하고 있다. 사회에는 다양하고 많은 개체들이 존재하고 있다.

작가는 "나는 사회 속에 살고 있고 사회와 나 사이에는 유기적인 관계가 존재하고 있다. 우연이든 필연이든 이 관계에는 이 존재들을 이어주는 연결점이 있다고 생각하며 작업으로 표현하려고 했다. 인위적이든 아니든 어떤 형식으로 든 연결되는 이러한 관계는 Grey의 배경에서 일정한 규칙이 없이 불규칙적인 간격과 두께의 검은 선으로 일련의 화면을 불규칙적으로 분할하며 리듬감을 주고 있다. 이 검은 선들로 나와 사회의 연결점을 우연히 그러나 필연적인 상징성을 가진 선으로 표현했다. 그 선들은 때로는 굵고 때로는 좀 더 얇고 불규칙적인 선으로 화면을 수직으로 분할하는 선들로 나누고 있다"고 했다.

작가는 가방과 가방들 사이에는 불규칙한 간격과 집합으로 회색으로 표현했다고 했다. 그 위에 수직으로 관통하면서 분할된 검은 선들의 분할로 무질서 속의 질서를 나타내려고 한 것이다.

작가는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조형예술학부 교수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