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14일20시45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우여곡절 끝… 이마트 에코시티점 입점

1998년 전주이마트 1호점 이후 22년만의 입점
많은 수요 예상되며 이로 인해 지역경제 활력 기대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04월 07일 17시31분
전주 송천동 에코시티 부지에 들어서는 이마트 에코시티점의 안전기원제가 7일 지역주민과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마트 에코시티점은 1998년 전주이마트 1호점 이후 22년만의 입점이다. 하지만 말들이 무성했다.

10년 간 에코시티개발 초기 계획부터 대형마트 입점이 예정돼 있었으나 입주를 시작한지 5년이 지나도록 지지부진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부지가 있음에도 전주시가 대형마트 입점을 허가하지 않아서다. 여기에 국내 대형마트 등이 시대적 변화에 맞는 창고형마트 입점을 요구했으나 이마저도 전주시가 불허한 까닭이다.

게다가 유통산업발전법 2조3항을 보면 창고형마트는 대형마트로 분류되기 때문에 법 어디에도 창고형 대형마트가 분류돼 있지 않는데도 소상공인들이 상권을 침해, 지역 내 상공인들의 생계를 위협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존의 대형마트를 창고형으로 전환하거나 신규로 창고형마트가 입점하더라도 법으로는 규제할 수 없다는 말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에코시티 입주민들 사이에서는 아파트와 주택 등 입주가 완료되면 5만여 명의 인구가 거주하게 되는데 생활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시의 이율배반적 행정을 강하게 비판해 왔다.

이 같은 과정 때문에 대형마트 입점이 차일피일 늦어지며 대형마트 입점을 논의한 2015년(코스트코 입점 의사) 이후 5년 만에 이마트가 입점을 결정한 것.

그러나 당초 에코시티 입주민들과 많은 시민들은 코스트코와 같은 창고형마트가 들어오길 원했다.

문제는 입주민과 시민들이 입점을 원했던 코스트코가 불과 10km 떨어진 익산왕궁물류단지에 입점이 확정되면서 행정을 맹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해 불허한 창고형마트가 차량으로 20분 내외면 갈수 있는 거리에 들어서면서 전주시가 내세웠던 명분에 설득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에코시티 입주민 김모(39)씨는 “없는 법까지 고친데다 소상공인까지 들먹이며 창고형마트 입점을 불허하더니 불과 10km 떨어진 곳에 코스트코가 들어서는 것은 어떻게 설명하고 좋은 환경에서 살고 싶은 입주민들의 생활권을 파괴한 것 또한 어떤 변명을 늘어놓을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시의 잘못된 행정을 맹비난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